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도 '사드 압박'…주한대사 "배치하면 대응 불가피"(종합2보)

기자간담회서 대응 조치 예고…"위험한 결과 가져올 수 있다"
"경제협력이 사드 배치보다 중요"…주러 한국 대사는 "사드 美 MD와 무관"
발언하는 티모닌 대사
발언하는 티모닌 대사(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알렉산드로 티모닌 주한러시아대사가 3일 서울 중구 주한러시아대사관에서 열린 외교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2.3
mon@yna.co.kr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유철종 특파원 =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대사는 3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와 관련, "사드 배치가 이뤄지면 러시아는 일정한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 자국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정한 조치를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모닌 대사는 이날 서울 러시아대사관에서 가진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사드 배치가 한반도 정세나 역내 평화 확보와 관련해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고, 평화 정착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사드 배치가 한러 관계에 미칠 (구체적인) 영향에 대해서는 오늘은 얘기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사드가 아직 배치되지 않은 시점이고 우리는 배치되지 않을 것을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말을 아꼈다.

티모닌 대사는 사드 배치 반대 이유에 대해 "러시아는 사드를 미국의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체계의 일환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이 시스템이 러시아 국경 인근에 배치되는 것은 러시아 안보에도 위협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은 '한한령' 등으로 이미 사드 배치 보복에 나섰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중국 정책에 코멘트하기 어렵다"면서도 "중국은 강대국이며, 자국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이해를 표했다.

다만 티모닌 대사는 복잡한 국제 정세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으로 한러 경제협력 관계는 강화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내놓았다. 나아가 러시아가 주도하는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인 유라시아경제연합(EEU)과 한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전망도 긍정적으로 봤다.

그는 "양국 경제 협력은 사드 배치보다도 중요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과 협력의 수준을 낮추겠다는 것은 아니다"면서 한국어로 "걱정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 대통령 탄핵 국면이 양국 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한국 내 복잡한 정치 상황으로 일부 양자 경제 프로젝트 추진이 느려질 수밖에 없다"면서도 "양국 경제 협력에 큰 악영향은 없다. 경제 협력은 긍정적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티모닌 대사는 국제사회가 취한 대북제재 상황 하의 북러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러시아는 유엔 결의에 따른 모든 조치를 취하려 하며 북한과 군사·정치적 협력을 발전시키지 않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배제하거나 막으면 안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는 핵문제 해결을 위한 평화적 대화를 이야기하는 것"이라면서 "북한 일반 국민에 대한 제재의 영향은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핵 문제 등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집단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핵문제 해결에는6자회담이 가장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틀이라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티모닌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러관계 개선 가능성과 이에 따른 사드 배치 수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통화가 이뤄졌고 이를 통해 관계 개선 전망이 좋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도 "MD의 일환인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어떤 경우든 부정적일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이날 미국의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방한해 한국과 사드 배치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매티스 장관은 대한민국의 초대로 도착한 것으로 안다"며 "이것은 대한민국과 미국 사이 양자 차원에 진행되는 행사로, 아직 완료되지 않은 만큼 결과에 대해 논평하기가곤란하다"고 답했다.

한편 박노벽 러시아 주재 한국 대사는 전날 현지 일간 '니자비시마야 가제타'와의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는 (한국의) 자위적 방어수단으로 평가되어야 하며 미국의 글로벌 MD 체계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박 대사는 "사드 레이더는 600-800km 이내의 탐지 거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포착을 위해 북쪽으로만 지향되어 운영되고 러시아의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요격할 수 없으므로 러시아의 전략적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