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지난달 중순께 김원홍 보위상 해임"(종합)

"월권·부패 등 이유…보위성 부상급 등 다수 간부 처형"
"보위성에 민심이반 책임 전가…애민 지도자 이미지 조작"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별 4개)에서 소장(별 1개)으로 강등된 이후에 해임된 북한 국가안전보위상 김원홍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별 4개)에서 소장(별 1개)으로 강등된 이후에 해임된 북한 국가안전보위상 김원홍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곽명일 기자 = 통일부는 3일 "지난 1월 중순경에 북한 국가보위상 김원홍이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별 4개)에서 소장(별 1개)으로 강등된 이후에 해임됐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현재는 당 조직지도부가 김원홍과 보위성에 대해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처벌 수위와 대상자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런 김원홍의 처벌 배경은 표면적으로는 보위성이 조사 과정에서 자행한 고문 등 인권유린과 함께 월권과 부정부패 등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김정은이 핵심 측근이자 공포정치를 뒷받침해왔던 김원홍을 해임함으로써 간부층의 동요가 심화하고 주민들에 대한 통제력도 약화하는 등 체제의 불안정성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할 수 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원홍을 숙청한 실질적인 배경을 묻자 "지도부 간의 알력과 또 김정은을 둘러싼 그런 갈등 문제, 이런 것들은 여러 가지 추측 중의 하나라고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김정은의 고위 간부 숙청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권력관계라는 것은 항상 유동적"이라며 "권력관계의 완비와 관계없이 앞으로도 지속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고 김정은의 공포정치가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김원홍이라든지 핵심 측근을 숙청하는 것이 혼란과 직결되느냐, 안 되겠느냐 하는 의문들은 있다"며 "북한 지도부, 핵심 엘리트 간의, 엘리트 사회 내부의 어떤 공포심, 그리고 이런 것들이 작용하기 때문"이라며 김정은 공포정치가 이어지는 배경을 설명했다.

통일부 "北, 지난달 중순께 김원홍 보위상 해임"(종합) - 2

그는 당 조직지도부의 검열로 김원홍 보위상이 해임된 이유에 대해서는 "조직지도부에 모든 기관을 정책적으로 또는 생활적으로 통제, 검열하는 그런 역할이 부여돼 있기 때문에 보위성도 거기에서 피해 나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어진 언론 브리핑에서 "(조직지도부의) 조사 과정에서 보위성 부상급 등 다수의 간부가 처형됐다"며 "김정은이 핵심 측근이면서 공포정치를 뒷받침한 김원홍을 '토사구팽'한 것은 민심이반이 심화하자 김원홍과 보위성에 책임을 전가해서 주민들을 달래고 애민지도자 이미지를 조작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 당국자는 김원홍의 처벌 수위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보고 수위 조절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달 말 국가보위성에 대한 당 조직지도부의 검열총화에서 김원홍을 호되게 문책하고 보위성 핵심 간부를 징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1차 검열총화에서 김원홍과 보위성 책임비서 박모씨, 그리고 4명의 (보위성) 부상들에게 '국가보위성은 극단적인 전횡과 권력남용으로 김정은 유일영도체제를 훼손시켰고, 꼭대기에서부터 바닥까지 갖은 월권과 부패행위로 악취가 나며, 체제보위보다는 조직의 이익을 앞세우는 등 심각한 조직 사상적 과오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이들에 대한 고강도 징계조치가 취해졌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박 책임비서는 해임, 4명의 부상들은 해임 및 좌천됐다"며 "최룡해 중앙당 부위원장이 직접 총화보고서를 낭독하면서 김원홍이 국가보위상으로 발탁된 2012년부터 4년간 국가보위성의 사업 전반에 대한 조사결과들에 대해 문제가 큰 내용들을 조목조목 밝혔는데, 향후 계속되는 고강도 중앙당 검열에서 드러나는 문제에 따라 김원홍의 좌천이나 숙청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