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 탄소섬유산단 예타 재신청…사업면적 63만8천㎡로 축소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탄소섬유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지난달 말에 재신청해 통과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시는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지난달 31일 기획재정부에 탄소섬유 국가산단 예타 재신청서를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재신청서는 매년 상하반기로 나뉘어 2차례 실시되는 기재부의 예타신청 심의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야 본 사업에 착수할 수 있다. 기재부의 상반기 예타심의는 4월께 열릴 전망이다.

이번에 다시 제출한 예타 내용을 보면 시는 사전에 기재부와 협의해 사업부지를 84만2천여㎡에서 63만8천㎡로 줄인 점이 눈에 띈다. 당초 2천200여억원으로 잡은 사업비도 1천750여억원으로 크게 낮췄다.

전주 탄소섬유산단 예타 재신청…사업면적 63만8천㎡로 축소 - 1

시는 유치업종에도 탄소소재 관련 사업 외에도 석유정제품 제조업, 고무제품, 플라스틱 제품 제조업 등을 추가했다.

단지 내 주거용지를 빼고 순수 산업단지 용도로만 개발하는 등 개발부지를 많이 축소해 사업 경제성을 높였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경제성을 따지는 비용편익(B/C) 분석이 기준치(1.0)에 못 미치는 0.97로 나오면서 걸림돌로 작용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가 2014년 12월 지역특화산단으로 지정한 전주탄소산단은 2020년까지 탄소 관련 기업과 연구소가 들어서는 탄소직접화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현재 입주를 희망하는 64개 기업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상태로, 산단이 조성되면 1조5천여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천3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