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대선주자 피용 낙마 임박?…검찰 사기·횡령 수사 확대

관련 의혹 후속 보도 쏟아져…피용 사퇴 원하는 여론 69%


관련 의혹 후속 보도 쏟아져…피용 사퇴 원하는 여론 69%

'그만좀 따라다니지…' 대권 최대위기 맞은 佛 피용 후보
'그만좀 따라다니지…' 대권 최대위기 맞은 佛 피용 후보프랑스의 제1야당인 중도우파 공화당의 대선 후보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아내와 두 자녀를 보좌관으로 거짓 채용해 부당하게 혈세를 챙겼다는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2일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프랑스 중도우파 공화당 대선 후보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의 사기·횡령 혐의에 대해 2일(현지시간) 검찰이 수사 확대 방침을 밝혔다. 그의 비리 의혹과 관련한 후속 보도들도 쏟아지고 있다.

피용 전 총리는 좌파 정권과 검찰이 자신과 공화당을 표적 수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대선 완주를 다짐하고 있으나 당 안팎에서 후보 사퇴 압력이 고조, 낙마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프랑스 언론 등 외신에 따르면, 검찰은 피용 전 총리가 의원과 장관 시절 자신의 부인뿐만 아니라 아들과 딸까지 보좌관으로 고용한 것처럼 허위로 등록, 혈세를 빼돌렸다는 등의 혐의를 잡고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주간지 르 카나르 앙셰네는 피용이 10년 전 상원의원과 장관 때 부인 페넬로프를 여러해 동안 보좌관으로 위장 취업시키고 약 80만 유로(약 10억원)를 급여로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에선 의원이 가족을 보좌관 등으로 기용하는 것이 합법적이며 흔한 일이다. 문제는 페넬로프가 당시 보좌관으로 의회 출입증 등을 받은 기록이 없고, 자신은 남편의 정치생활에 관여하거나 돈을 받고 도와준 일이 없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는 점이다.

2일 공영 'TV 프랑스' 방송은 페넬로프가 2007년 영국 언론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실제로 남편의 보좌관 또는 그와 유사한 일을 결코 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동영상 화면을 방영했다.

페넬로프의 변호인은 AFP통신에 "방송 보도는 전체 문맥을 제거한 채 해당 발언만 떼어낸 것"이라며 페넬로프가 실제로 보좌관 일을 했음을 입증하는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르 카나르 앙셰네는 "피용이 의원 시절 자신의 아들과 딸을 보좌관으로 허위 등록시켜 총 8만4천 유로(약 1억원)를 세금에서 타낸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피용 전 총리 측은 변호사인 자녀들이 당시 실제로 자신이 맡긴 특정 업무를 수행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주간지는 당시 피용의 아들과 딸은 법학대학원 재학생이었으며, 특정 프로젝트 수행의 대가를 받은 것이 아니라 종일 근무하는 정규 보좌관으로 등록돼 있었다고 온라인판에서 재반박했다.

 프랑스 대선후보 피용 '비리 의혹'에 낙마 임박했나?
프랑스 대선후보 피용 '비리 의혹'에 낙마 임박했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밖에 프랑스 언론은 페넬로프가 피용 지지자인 억만장자 소유 민간 잡지의 저술 고문으로 10만 유로(약 1억2천500만원)를 받았으나 실제로는 일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피용 전 총리는 이에 대해 검찰이 자신은 물론 공화당에 대한 근거 없는 표적 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형사범죄자로 기소되지 않는 한 후보 사퇴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나 여론은 한때 가장 강력한 대선 주자였던 피용 전 총리에게서 급속하게 등을 돌리고 있다.

지난달 30∼31일 실시해 1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피용이 대선 1차 투표에서 3위에 머무르고 결선 투표에서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와 맞붙어 압도적 표차로 승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2일 발표된 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69%가 피용의 후보 사퇴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일부 의원과 당원은 여전히 피용을 옹호하고 있으며, 당 지도부는 아직 피용 사퇴나 대체인물을 공식 거론하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이대로 가다가는 대선 자체를 포기해야 할 수도 있다는 공화당 내의 위기의식이 확산하면서 피용을 하차시키고 작년 당내 경선에서 피용에게 패배한 알랭 쥐페 전 총리 등으로 서둘러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승패는 끝까지 가봐야 알 수 있다
승패는 끝까지 가봐야 알 수 있다 2016년 11월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제1야당인 중도 우파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2차 결선 투표가 끝난뒤 패배한 알랭 쥐페 전 총리(왼쪽)가 대선후보로 선출된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를 축하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