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王수석'에 명품백·현금뭉치…김영재 부인 영장심사 출석

송고시간2017-02-03 10:17

특검, 뇌물 혐의로 구속영장…구속 여부 밤늦게 결정

법원 향하는 박채윤 대표
법원 향하는 박채윤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는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가 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서 법원으로 가는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김영재 원장의 부인인 박 대표는 안 전 수석측에 현금 2천500만원과 고가의 가방 등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전명훈 기자 =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에 금품을 건넨 혐의로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순실(61)씨 단골병원 '김영재의원' 원장 김영재씨 부인 박채윤씨가 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7분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앞서 9시 35분께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나와 약 15분 뒤 법원으로 이동했다.

박씨는 '안 전 수석 측에 뇌물 건넨 혐의를 인정하나', '뇌물 대가로 청탁이 있었나', '최순실씨와의 친분을 앞세워 특혜를 받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특검에 따르면 의료용품 업체인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인 박씨는 안 전 수석 측에 현금 2천500만원과 고가의 가방 등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영재의원이 안 전 수석 부인에게 무료로 성형 시술을 해 준 것도 피의사실에 포함됐다.

'안종범에 뇌물' 박채윤, 구속여부 오늘 밤 결정

'안종범에 뇌물' 박채윤, 구속여부 오늘 밤 결정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가 법원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박씨는 '최순실씨와 친분을 앞세워 특혜를 받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 없이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의료용품 업체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인 박씨는 안 전 수석에게 현금 2천500만원과 명품 가방 등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와이제이콥스는 2015년 의료용 특수 실 개발과 관련해 정부로부터 15억원의 자금을 지원받고, 2년동안 대통령 해외순방에 경제사절단으로 선정되는 등 각종 특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와이제이콥스는 2015년 의료용 특수 실 개발 과제로 정부로부터 15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받았다.

특검은 박씨와 안 전 수석 사이에 오간 금품이 R&D 과제 수주 등의 대가로 판단하고 뇌물 혐의를 적용했다. 안 전 수석 역시 뇌물수수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박씨는 특검 조사에서 안 전 수석 부인에게 수백만원 짜리 가방을 선물한 것은 인정했으나 안 전 수석이 '아내가 명품 가방을 좋아한다'며 사실상 선물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