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건설, 3조7천억원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짓는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SK건설은 SK가스 등과 추진중인 국내 최대 민자 발전소 고성하이화력발전소의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SK건설은 이날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발주처인 고성그린파워와 발전소 건설계약을 체결했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에 1천40㎿(메가와트)급 발전소 2기 규모로 지어지는 초대형 화력발전소로 총 사업비가 5조2천억원에 이르며 공사비는 3조7천억원 규모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공동금융 주간사로서 국내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역사상 최대 규모인 총 4조3천400억원의 PF를 성사시켜 관심을 모았다.

SK건설은 서희건설[035890]과 EPC(설계·구매·시공) 방식으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를 건설하며 공사 지분은 SK건설이 90%(3조3천억원), 서희건설이 10%(3천700억원)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생산 전력량은 국내 전체 발전용량의 2%에 이르는 만큼 발전소가 준공되면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SK건설은 설명했다.

SK건설은 SK가스[018670],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전략적 출자자로 참여해 2021년 발전소 준공 이후 2051년까지 운영수익을 받게 된다.

SK건설은 그동안 저수익 위주의 공사 수주에서 벗어나 고수익 개발형 사업으로 사업구조 전환을 모색해왔다.

지난해 12월 개통한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 사업과 라오스 수력발전 사업, 지난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터키 차나칼레 현수교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은 "앞으로도 국내외에서 개발형 사업에 집중적으로 뛰어들어 성공사례를 계속해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오른쪽)이 3일 서울시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발주처인 고성그린파워와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계약을 체결한 후 고성그린파워 정석부 대표이사(가운데)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 제공=연합뉴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오른쪽)이 3일 서울시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발주처인 고성그린파워와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계약을 체결한 후 고성그린파워 정석부 대표이사(가운데)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