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들 작년에 유상증자로 29조550억원 조달

전년대비 66.7% 급증, STX해양조선 4조2천418억원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작년 한 해 기업들이 유상증자를 통해 29조550억원에 달하는 시중자금을 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의 17조4천244억원보다 66.7%나 급증했다.

전체 유상증자 건수도 2015년 853건에서 952건으로 11.6% 늘었다.

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시장별로는 코스피 시장에서 124건의 유상증자가 실행돼 10조2천249억원이 조달됐다.

전년(129건, 7조6천721억원)보다 건수는 줄었지만 금액은 33.3%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349건, 4조8천262억원이 발행돼 전년보다 건수, 금액 모두 늘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49건, 2천35억원의 유상증자가 이뤄졌고 비상장사(K-OTC, 예탁지정법인)의 유상증자 규모도 403건, 13조8천4억원으로 전년(414건, 6조6천511억 원) 대비 크게 늘었다.

유상증자 규모는 코스피 시장에서 건수가 소폭 감소한 것 이외에는 모든 시장에서 건수와 금액이 증가해 주식시장에서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조달이 활발했다.

기업들 작년에 유상증자로 29조550억원 조달 - 1

배정방식별로는 제3자배정 13조6천986억원(47.2%), 주주배정 8조9천885억원(30.9%), 일반공모 6조3천679억원(21.9%)순으로 나타났다.

증자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STX해양조선으로,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4조2천418억원을 조달했다.

대우조선해양[042660](1조7천858억원), 한국투자증권(1조6천92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조4천997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증자횟수로는 지엠아이그룹(예탁지정사)과 보타바이오[026260](코스닥)가 9회로 가장 많았다. 에스마크[030270](코스닥)·필로시스(예탁지정사)가 8회, 중국원양자원[900050](코스피)·태양씨앤엘(코스닥)이 6회로 뒤를 이었다. 2회 이상 유상증자를 시행한 회사는 185개였다.

작년 한 해 무상증자는 88건, 7조8천59억원으로 전년(74건, 3조5천19억원)보다 건수는 18.9% 늘었고 금액은 122.9% 급증했다. 금액은 액면가 기준이다.

무상증자 금액 급증은 코스피 상장사 비지에프리테일이 2조1천801억원을 무상증자하면서 코스피시장 무상증자 규모가 전년 9천989억원에서 2조7천998억원(280.3%)로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코스피시장 무상증자 건수는 전년과 같은 13건이었다.

코스닥시장 무상증자는 53건, 3조8천431억원으로 건수는 29.3%, 금액은 62% 증가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건, 231억원, 비상장사(예탁지정법인)의 증자는 21건 1천410억원이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