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종 포켓몬고' 열풍 일으키자…카카오 지도 도구 제공"(종합)

남궁훈 부사장 "위치기반 게임 쉽게 만들게 할 것…자전거 게임 등 가능"


남궁훈 부사장 "위치기반 게임 쉽게 만들게 할 것…자전거 게임 등 가능"

카카오의 남궁훈 부사장
카카오의 남궁훈 부사장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카카오가 국내 개발사들이 포켓몬고 같은 위치기반(LBS)·증강현실(AR) 게임을 쉽게 만들 수 있도록 자사 지도 도구를 제공한다.

위치기반 게임은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들고 실제 지형지물을 찾아다니게 하는 것이 핵심인 만큼 지도 서비스가 꼭 필요하다.

포켓몬고는 국외에서는 구글지도(구글맵)를 쓰지만, 규제 때문에 구글맵 기능이 제한된 한국에서는 비영리 무료 서비스인 '오픈스트리트맵'을 활용한다.

카카오[035720]의 게임사업을 총괄하는 남궁훈 부사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카카오지도(카카오맵)를 써서 개발사가 포켓몬고 같은 위치기반 게임을 더 쉽게 만들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개발도구(SDK)를 제공한다. 올해 상반기에 라이트 버전(초기 시범판)부터 내놓겠다"고 밝혔다.

SDK는 게임 개발에 필요한 소프트웨어(SW) 도구를 모은 패키지다.

SDK 초기 버전에서는 위치기반 매치메이킹(짝맞추기), 지역 랭킹, 위치기반 그루핑(그룹 만들기), 지도표시, 내비게이션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고 남궁 부사장은 전했다.

국내 개발사가 마음만 먹으면 금세 카카오맵을 토대로 도로 길찾기 게임이나 땅따먹기 게임 등을 만들 수 있게 하겠다는 얘기다.

남궁 부사장은 자전거를 활용한 게임을 예로 들면서 "자전거 속도계와 자전거 길찾기 기능을 토대로 매일 자전거 대회를 열어 승패에 따라 구간별 저지(Jerseys·유니폼)를 획득하는 구상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궁 부사장은 "포켓몬고 열풍이 일자 업계 일각에서는 카카오가 '프렌즈고'(자사 캐릭터인 카카오 프렌즈를 활용한 위치기반 게임)를 만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우리는 콘텐츠보다는 플랫폼적 접근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직접 게임 콘텐츠를 만들기보다는 위치기반 게임을 만들고 유통하는 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기반 서비스)으로 남겠다는 뜻이다.

남궁 부사장은 SDK를 무료로 제공할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다른 업체가 이 SDK를 쓰려면 먼저 카카오 게임 출시에 관한 계약을 자사와 맺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SDK에 포함된 지도기능을 활용하는데 별도 비용이 부과되는 것은 아니지만 계약 절차가 있는 만큼 아무나 자유롭게 쓸 수 있는 SW로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해당 SDK는 카카오 플랫폼 게임을 만드는 도구로, 나중에 게임이 출시돼 매출이 발생하면 카카오가 플랫폼 수수료를 부과한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