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 83% "드라마 촬영지 가보고싶다"…62%는 실제 방문

경기연구원 보고서 "제작 시기별 영상관광 활성화 전략 필요"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이 영화나 TV(드라마, 예능 등) 프로그램 촬영지를 방문하기를 원하고 10명 가운데 6명은 촬영지를 직접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 영상관광 활성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3.5%가 촬영지(영상관광지) 방문을 희망했다.

실제 영상관광지 방문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62.3%였다.

영상관광지 선호유형은 '자연경관(산, 강, 바다 등)'이 45.5%로 가장 많았고 '역사·문화유산(고궁, 성 등)' 19.3%, '도심공간(거리, 공원 등)' 15.9%, '상업공간(음식점, 쇼핑공간 등)' 10.5%, '문화예술공간(박물관, 전시관 등)' 등의 순이었다.

영상관광지 방문 이유로는 '영화·드라마 방영 후 유명세'(41.4%)와 '영화·드라마로 인한 좋은 이미지'(34.7%)를 많이 꼽았고 '주변의 추천'(8.3%)도 일부 있었다.

방문 이후 이미지 변화에 대해서는 '없다'는 응답이 48.0%였고 '긍정적으로 변했다'가 38.4%, '부정적으로 변했다'가 13.6%였다.

안보관광지로 지정된 드라마 '태양의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
안보관광지로 지정된 드라마 '태양의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

경기연구원은 영상관광 콘텐츠의 한시적 홍보나 이벤트성 활용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영상 제작 시기별 영상관광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영상 제작 전에는 도내 촬영지 로케이션 팸투어 및 지역설명회, 로케이션 추천 및 사진공모전, 도내 촬영 시 보조금 지원 등을 추진하고 제작 중에는 교통 통제, 인력 지원, 소방·안전장비 지원 등에 치중할 것을 제안했다.

제작 후에는 영상관광 테마파크 조성, 세트장 사후관리 지원, 영상관광 아카이브 구축, 영상관광상품판매 여행사 인센티브 제공, 지역관광 스타마케팅 기획 등을 관광객 유치 전략으로 주문했다.

경기연구원 이수진 연구위원은 "영상미디어에 노출된 촬영지는 관광 행동을 유발하는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지만 관광지의 관리 미흡으로 오히려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지역 이미지의 긍정적 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