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표창원 의원직 사퇴' 파상공세…"민주당 징계는 면죄부"

문재인·추미애 사과·공동책임 촉구…국회 윤리위에 중징계 요청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를 표현한 그림을 국회 의원회관에 전시한 표창원 의원에 대해 당직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린 것을 형식적인 국면 전환용 징계로 규정하고 표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대 총선에서 표 의원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전 대표와 추미애 대표에 대해서도 '솜방망이 징계'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공동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이번 결정은 형식적 처벌로, 면죄부를 주려는 지극히 실망스러운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표 의원을 1호 인사로 영입한 문 전 대표와 추 대표는 이번 결정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이 없다"면서 "국회의원 윤리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외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조치를 기대했던 국민께도 커다란 실망을 안겼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여성 인권을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했던 민주당 의원들이 도를 넘는 제 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여성성 비하인데,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주장은 한 마디로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솜방망이 처벌에 대해 국민 앞에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하고, 여성 인격 살인으로 국회와 국민 모독한 표 의원은 의원직 자진 사퇴로 국민께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또 국회 윤리위원회가 표 의원에 대해 중징계를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함진규 홍보본부장도 "누드화 문제는 정당 정파를 초월해 여성 인권 문제라 중요하다"라고 지적했고, 이채익 의원도 회의에서 "표 의원은 대통령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하고, 여성들뿐 아니라 전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 사람을 영입한 문 전 대표도 공개적으로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전시회 중단된 '대통령 풍자 누드화', 어떤 그림?
전시회 중단된 '대통령 풍자 누드화', 어떤 그림?(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을 누드 상태로 묘사한 그림이 거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맨 위 그림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주최로 지난 20일부터 '곧, 바이전'이라는 제목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고 있는 '시국 비판 풍자 전시회에 등장한 '더러운 잠' 이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누워 있는 여성의 얼굴에 박 대통령 얼굴을 넣었고, 배경이 된 침실 벽 쪽에는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으며, 몸 위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과 '사드'라고 적힌 미사일, 박 대통령이 키우던 진돗개 두 마리가 그려져 있다. 박 대통령 옆에는 최순실 씨가 '주사기 꽃다발'을 들고 있다.
이는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대표작인 '올랭피아'(가운데)와 이탈리아 화가 조르조네의 작품 '잠자는 비너스’(아래)를 합쳐 패러디한 것이다. 2017.1.24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