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호남권: 고두밥 쌀엿·로켓스토브 라면∼ 이색체험 '곡성 한바퀴

' 금∼토요일 회당 40명 선착순 '겨울여행' 인기…봄 소식 알릴 비 10∼30㎜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월 첫째 주말 호남권은 토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오전까지 10∼30㎜의 겨울비가 내린다.

겨울은 추운 날씨 탓에 여행할 곳이 마땅치 않은데, 곡성이 '코 시린 겨울여행'을 주제로 이색 체험형 여행상품을 내놔 나들이객들의 좋은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로켓스토브로 라면 끓이기
로켓스토브로 라면 끓이기[전남 곡성군 제공=연합뉴스]

◇ 토요일 오후∼일요일 오전 비

토요일인 4일은 대체로 흐리고 오후에 남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되어 모든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5일은 대체로 흐리고 아침까지 비가 오다가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고, 오후에는 가끔 구름이 많이 낄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10∼30㎜로 예상된다.

4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2∼영상 1도, 낮 최고기온은 8도로 예보됐다.

5일은 아침 최저 2∼3도, 낮 최고 7도로 평년(최저 영하 3.5∼영상 0.6도, 최고 5.8∼7.1도)보다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4일 오전 서해남부와 남해서부에서 0.5∼1.5m로 일다가 오후에는 1∼2m로 다소 높아지겠다.

5일은 서해남부 1∼2.5m, 남해서부 1∼3m로 일겠다.

쌀엿 만들기
쌀엿 만들기[전남 곡성군 제공=연합뉴스]

◇ '곡성 한바퀴' 이색 체험

전남 곡성군은 겨울여행 상품 '곡성 한 바퀴, 코시린 겨울여행'을 지난달부터 매주 금·토요일 성황리에 운영 중이다.

기차마을 관람, 증기기관차 탑승, 출렁다리 건너기 등 곡성 여행과 함께 간식을 직접 만들어 먹는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점심으로는 남도식 닭장 떡국이 제공된다.

금요일 특별 프로그램인 '내가 만든 화덕&간식 보따리' 체험은 겸면 초곡마을에서 소형화로인 '로켓스토브'를 직접 만들고, 이를 이용해 즉석에서 라면도 끓여 먹을 수 있는 이색 체험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곡성에서만 즐길 수 있는 체험으로 직접 소형 화로를 만들고, 자연에서 구한 장작으로 불을 지펴 라면을 호로록 먹는 즐거움에 체험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토요일 특별 프로그램인 '증기기관차 타고 전통쌀엿 마을로'는 입면 상금마을에서 쌀 엿을 만들어보고 숯불에 가래떡도 구워 먹는 체험이다.

시골 마을에서 고두밥과 엿기름을 섞어 발효, 10시간을 정성스럽게 다려 만든 쌀 엿을 당기고 접으며 직접 만들 수 있다.

엿을 여러 번 당기수록 내부에 많은 구멍이 생기는데, 구명 개수를 세며 내기를 즐길 수도 있다.

곡성 가정역 증기기관차
곡성 가정역 증기기관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잇다'라는 말에서 유래된 엿은 과거시험을 보러 가는 유생들이 엿을 허리춤에 차고 한양까지 갔다는 사연 덕분에 '합격의 상징'으로 회자되기도 한다.

토요일 성인 1만9천원(소인 1만4천원), 금요일 2만9천원(소인 2만4천원) 참가비를 내고 즐길 수 있는 '곡성 한바퀴'는 이번 달 11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회당 40명 선착순 예약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곡성 주민여행사 섬진강 두꺼비(☎ 010-2692-1758)로 문의하면 된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