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년에 영화 2천편 쏟아지는 한국…일본 성인물 '봇물'

영등위, 2016년 '사상 최다' 2천147편 등급 분류…일본영화 중 85%는 성인물
1년에 영화 2천편 쏟아지는 한국…일본 성인물 '봇물' - 1
멀티플렉스 상영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멀티플렉스 상영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해 영화 등급분류 편수가 처음으로 2천 편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3일 영상물등급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등급이 분류된 영화 편수는 전년보다 467편(27.8%) 증가한 총 2천147편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1천2편) 등급분류 편수가 처음으로 1천 편을 넘은 이후 4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최근 5년간 영화등급분류 처리 추이
최근 5년간 영화등급분류 처리 추이[영상물등급위원회 제공]

지난해에는 한국영화와 일본영화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한국영화는 전년 대비 193편(52.6%) 늘어난 560편이 등급분류를 받아 국가별 분포에서 2위를 차지했다.

늘어난 물량 대부분은 성인영화와 단편영화 등으로 집계됐다.

일본영화는 전년보다 173편 늘어난 656편(35.8%)이 등급이 분류돼 2015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일본영화 중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이 555편으로 약 85%에 달해 전체 영화 가운데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의 비중을 높이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영화등급별 분포를 보면 전체관람가 224편(10.4%), 12세이상관람가 297편(13.8%), 15세이상관람가 497편(23.1%), 청소년관람불가 1천127편(52.6%), 제한상영가 2편(0.1%)이었다.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은 2014년까지 50% 미만(43.9%) 이었으나, 디지털 온라인 시장을 겨냥한 성인물의 제작과 수입의 증가로 2015년에 처음으로 50%를 넘어섰고, 지난해 역시 52.6%의 점유율을 보였다.

영등위 관계자는 "IP(인터넷)TV나 주문형 비디오(VOD) 시장을 겨냥한 성인물 등이 증가하면서 영화등급 분류 편수가 큰 폭으로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3년 간 영화등급별 등급분류 현황
최근 3년 간 영화등급별 등급분류 현황[영상물등급위원회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