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레이크 없는 두테르테, 軍까지 동원 마약범 사살 불사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마약용의자들에 대한 초법적 처형을 둘러싼 논란에도 필리핀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은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마약 소탕에 군대를 동원하겠다고 선언해 더 큰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에 군의 참여를 지시하는 공식 명령을 발동할 계획이라고 일간 필리핀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3일 전했다.

그는 "마약이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군의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마약 척결을 위해 마약용의자를 더 사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약매매 연루의혹 공무원 명단을 들고 있는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마약매매 연루의혹 공무원 명단을 들고 있는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필리핀에서는 작년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7천 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에 사살됐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단속 경찰관들에 의한 한국인 사업가 납치·살해 사건이 드러나자 경찰의 마약단속 조직 해체와 재정비를 지시했다.

그는 이 사건에 일부 직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법무부 소속 국가수사국(NBI)에 대해서는 "신뢰할 수 없다"며 마약 소탕전에서 제외하고 조직 쇄신에 나섰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들 수사기관의 마약 단속 공백을 군이 메우며 마약단속청(PDEA)과 협력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펠림 카인 아시아지부 부지부장은 군인들을 마약용의자 단속에 투입하면 불필요하고 과도한 군사력 사용으로 더 큰 인권유린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필리핀 인권단체의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 반대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인권단체의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 반대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