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할머니, 美 LA서 느닷없는 피습…백인여성 혐오 범죄인듯

'백인의 힘' 외치며 길에서 갑자기 공격…트럼프 '현상' 주목
美백인 여성에 피습당한 한국 할머니 소식 알린 '넥스트샤크' 페이스북
美백인 여성에 피습당한 한국 할머니 소식 알린 '넥스트샤크' 페이스북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사회에서 백인 국수주의 확산에 큰 우려가 이는 가운데 우리나라 할머니가 백인 여성의 공격에 쓰러져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2일(현지시간) 전 세계 아시아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단체 '넥스트 샤크'(NextShark)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국인 할머니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거리에서 자신을 밀치고 간 백인 여자 때문에 넘어졌다.

이마가 약 2.5㎝ 정도 찢어진 할머니는 도로에 굵은 핏방울을 흘렸다.

이 사건은 린다 리 씨가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면서 전 세계로 알려졌다.

린다 리 씨는 한 백인 여성이 '백인의 힘'(white power)이라고 외치며 할머니의 얼굴을 친 뒤 그대로 달아났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현장에 있던 일행 중 한 명이 이 여성을 뒤쫓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여성을 체포했다.

봉변을 당한 한국 할머니는 미국 여권을 소지하고 30년 이상 미국에 합법적으로 거주해 온 한국계 미국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는 다른 사람에게 짐이 되기 싫어 아파트에서 혼자 거주한다고 린다 리 씨가 소개했다.

넥스트 샤크는 할머니를 공격한 27세 백인 여성이 현재 구금 중이며 그에게 보석금 5만 달러가 책정됐다고 전했다.

'가짜 뉴스'가 아니냐는 항간의 지적이 나오자 린다 리 씨는 "절대 사실"이라면서 "언론 보도에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사건이 벌어지지 않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가짜 뉴스를 생산할 아무런 이유가 없으며, 우리나라가 현재 얼마나 어려운 일을 겪고 있는지에 관한 내 목소리를 내고자 페이스북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린다 리 씨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으나 미국 대통령이 증오와 부정의 문화를 독려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런 일이 버스를 기다리거나 거리를 걷던 내 할머니에게 벌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니 끔찍하다"고 두려움을 토로했다.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지지로 트럼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 우려대로 소수인 종과 성 소수자, 다른 종교를 향한 백인의 공격이 줄을 이어 사회 문제가 됐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이슬람권 7개 나라 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을 잠정 불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미국 사회의 갈등 양상은 더욱 첨예해졌다.

특히 이런 행정명령을 유대인·무슬림 반대 등 인종·종교 차별을 적극적으로 주장해 온 백인 국수주의자이며 극우 논객인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수석 고문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