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불복종' 확산 조짐에 공무원 '기강 잡기' 나선 美공화당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확산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반발 확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 등에 따른 미국 안팎의 반발이 확산하면서 미국 공무원 내에서 '불복종' 움직임까지 나타나자 공화당이 '기강 잡기'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더힐에 따르면 피트 세션스(공화·텍사스) 하원 규칙위원장은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공무원들을 겨냥해 "정부를 위해 풀타임으로 근무하는 사람이라면 대통령의 뜻에 따라 근무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세션스 의원은 "정부 공무원이 정치적 의견을 표현하는 것은 (공직을 이용한 정치 활동을 금지한) 해치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본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취임 보름이 지난 트럼프 대통령과 공무원 사회의 불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직후 공무원 고용을 동결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부터 예견돼 왔다.

그러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슬람권 7개국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최소 90일간 금지하는 등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갈등이 표면화했다.

워싱턴, 뉴욕 등 주 정부가 연방 정부를 상대로 소송에 나서고, 1천 명가량 국무부 직원들이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이의 채널'에 동참했으며, 연방공무원 180명이 시민 불복종 워크숍 참석에 서명하기도 했다.

취임 직후 국무부 직원들 상대로 연설하는 틸러슨 장관
취임 직후 국무부 직원들 상대로 연설하는 틸러슨 장관[AP=연합뉴스]

백악관은 반대 국무부 공무원들을 향해 "행정명령에 따르든지 떠나든지 해야 한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으며, 실제로 반기를 든 법무장관 대행을 '배신자'로 규정하며 해임하기도 했다.

민주당이 '언론의 자유'를 들어 이러한 공무원들의 반발을 옹호하는 데 반해 공화당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빌 플로레스(공화·텍사스) 하원의원은 "간단한 일이다. 공무원들은 자기들의 일을 해야 한다"며 "일하고 싶지 않으면 다른 일을 구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취임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직원들을 향해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하며 국무부 내 반발 움직임을 무마하기 위해 나섰다.

틸러슨 장관은 "이번 선거는 치열했고 모두가 결과에 같은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우리 각자가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표현할 권리가 있지만, 개인 신념이 한 팀으로서 우리의 업무 능력을 압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리애나 로스 레티넌(공화·플로리다) 하원의원은 새 정부가 자리를 잡으면 사태가 진정될 것이라며 "큰 변화가 있을 때마다 위기의식을 갖게 되기 마련이다. 비록 삐걱거리더라도 결국 털어낼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