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대면조사만 남았다…10일 전후 유력속 조율 계속

보안 등 감안해 '안가'와 靑경내 유력 검토…일정·장소 비공개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3일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 등 각종 비위 의혹 수사가 박 대통령 대면조사만을 남겨놓게 됐다.

특검과 박 대통령 측이 대면조사 세부 일정을 두고 물밑에서 조율 중인 가운데 다음 주 후반께로 조사 시기가 압축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단 박 대통령이 특검 수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한 바 있어 대면조사가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인터넷 팟캐스트 '정규재 TV' 인터뷰에서 특검의 대면조사와 관련해 "조사에 임하려고 하고 있다"며 "일정이라든가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조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박근혜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대면조사 시기는 청와대 압수수색 증거물의 분석 시간 등을 고려할 때 이달 9∼10일 등 둘째 주 후반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셋째 주 초반이 될 가능성도 있다.

당초 특검은 늦어도 2월 초까지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으나 박 대통령 측이 조사 시기를 늦춰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2일 브리핑에서 "이달 10일 이전이라거나, 초순 이런 부분도 중요하지만, 대면조사가 가능한 방향으로 검토할 예정이라 상황에 따라선 유동적으로 (시기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조사 시기보다는 조사 장소 선정에 이견이 크다는 얘기도 들린다.

경호와 의전을 고려할 때 청와대 인근 안전가옥(안가)이나 위민관, 연무관, 삼청동 금융연수원,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 등 청와대 경내 또는 대치동 특검 사무실이 아닌 제삼의 장소가 거론된다.

보안상 문제 등을 이유로 경내 조사로 가닥을 잡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대통령 측이 비공개를 원하면 이의 수용 가능성도 열어놓겠다는 입장이다.

이규철 특검보는 "공개 여부 자체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대통령 측과 논의 과정에서 정해질 부분"이라면서도 "대면조사가 중요한 만큼 상황에 따라 비공개로 조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pan@yna.co.kr

1일 오후 청와대 정문(일명 11문) 앞에서 경찰 근무자가 근무를 서고 있다.
1일 오후 청와대 정문(일명 11문) 앞에서 경찰 근무자가 근무를 서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