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美국방장관 면담…대북 제재·압박 논의

북핵해결 위한 한미공조 중요성 강조한 듯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에서 면담했다.

전날 전용기를 타고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오전 8시20분부터 시내 모처에서 윤 장관과 만났다.

이번 면담에서 윤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갈수록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평가하고 이를 위한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다.

특히 윤 장관은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꺾기 위한 대북 제재·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일 정부 서울청사를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접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17.2.2
srbaek@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2일 정부 서울청사를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접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17.2.2
srbaek@yna.co.kr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맞선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압박 현황과 이를 위한 그동안의 한미간 협력 과정도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여기에 한중일 관계를 비롯한 최근 동북아 정세에 대해서도 큰 틀에서의 의견 교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윤 장관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한중간의 외교 갈등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할지 주목된다.

매티스 장관은 전날 도착 이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예방,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면담, 한민구 국방부 장관 만찬 등 일정을 진행하며 한미동맹과 북핵 위협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윤 장관과의 면담에 이어 한민구 장관과 회담을 가진 뒤 오전 10시50분께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이동해 참배 헌화할 계획이다.

이어 매티스 장관은 일본으로 출발한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