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에 기존 美비자도 잠정취소

출국후 재입국 불가…'발목잡힌' 미국 거주 7개국 국민들 추방 불안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따라 미국 국무부가 이라크 등 이슬람권 7개국 국민에게 이미 발급한 미국 비자를 잠정 취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 미국에 들어와 사는 수만 명의 7개국 국적자의 미국 비자가 하루아침에 취소되면서, 이들 사이에서 추방 가능성에 대한 불안이 퍼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폴리티코의 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발령된 행정명령의 파장은 시리아와 이라크, 이란, 리비아, 수단, 소말리아, 예멘 국적자의 미국 입국과 비자발급을 90일 동안 금지하는 수준을 뛰어넘는다.

국무부는 공지문을 통해 "이들 7개국 국적자에게 발급된 이민·비이민 비자를 잠정적으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의 반이민 행정명령 반대시위
미국 뉴욕의 반이민 행정명령 반대시위 (뉴욕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발하는 시위가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계속됐다.

폴리티코가 보도한 이 공지문은 에드워드 라모토스키 국무부 부차관보의 명의로 1월 27일자이며, 이 같은 조처가 국토안보부의 요청과 '반이민 행정명령'을 따르기 위한 것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다만 이 비자들은 미정부가 국익을 고려해 개별 심사에서 예외를 인정해주면 회복된다.

비이민 비자 중에서 외교관, 정부기구, 승무원 비자 등은 제외된다.

국무부는 이 공지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반이민 행정명령과 관련한 소송에서 정부 변호인들이 공지문을 법원에 증거자료로 제출하면서 드러났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NYT는 행정명령의 파장이 광범위하다면서, 현재 미국에 사는 7개국 국적의 난민, 학생, 기술기업 직원 등의 지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이민변호사 협회'라는 단체의 그레그 첸 소장은 "이것은 사람들의 입국을 막는 수준이 아니다"라며 "미국에서 오래 살았던 사람이더라도 일단 미국을 떠나면 배제하겠다는 뜻"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이 미국에서 '무비자 상태'라는 것은, 이들이 일단 미국에서 출국하면 본국에서 새 미국 비자를 받지 않는 한 재입국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이 같은 새 비자발급은 한시 중단돼 있다.

그러나 질리언 크리스텐슨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행정명령은 발령 시점에 이미 미국에 합법적인 비자를 갖고 사는 사람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부 이민법 변호사들은 국무부의 비자 취소가 미국 내 이민자 및 외국인 거주자를 추방 위기로 내몰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의 이민비자를 받은 7개국 국민은 3만1천804명이며, 수천 명이 학생비자 등 다른 비이민 비자를 받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