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룬, 네이션스컵 결승 진출…이집트와 우승 다툼

준결승서 가나에 2-0 완승…통산 5번째 우승 도전
결승 진출을 축하하는 카메룬 선수들.(AP=연합뉴스)
결승 진출을 축하하는 카메룬 선수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카메룬이 '난적' 가나를 꺾고 2017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대회 결승에 올라 역대 최다 우승팀인 이집트와 챔피언 자리를 다투게 됐다.

카메룬은 3일(이하 한국시간) 가봉 프랑스빌의 프랑스빌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대회 준결승에서 가나에 2-0 완승을 거두고 결승 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카메룬은 전날 부르키나파소와 연장 접전 끝에 승부차기로 승리한 이집트와 오는 6일 새벽 리브르빌의 스타드 드 라미티에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카메룬은 아프라카 네이션스컵에서 통산 4회 우승(1984년, 1988년, 2000년, 2002년)을 차지했고, 이집트는 통산 7차례(1957년, 1959년, 1986년, 1998년, 2006년, 2008년, 2010년)나 정상에 올라 역대 최다 우승을 자랑하고 있다.

카메룬은 직전 대회에서 조별리그 무승(2무1패) 탈락의 수모를 당했고, 이집트는 아예 예선 통과조차 못했던 터라 이번 결승전은 두 나라의 자존심을 건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준결승에서 맞붙은 카메룬과 가나는 일진일퇴의 공방을 펼쳤지만 카메룬이 골 결정력에서 앞서며 승리를 따냈다.

카메룬은 볼 점유율에서 가나에 44%-56%로 밀렸지만 유효 슈팅에서 4-2로 앞섰고, 유효슈팅 가운데 2개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카메룬은 후반 27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벤야민 무칸조가 차올린 프리킥을 미카엘 은다두-은가뒤가 골지역 왼쪽에서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 결승골을 꽂으며 승기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카메룬은 후반 추가 시간 역습 상황에서 크리스티앙 바소고그가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