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미사일 도발' 대응해 이란 기업-단체 추가 제재"

추가제재시 이란 강력 반발 예상…'이란 핵합의' 중대 위기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이 이란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이란 기업과 단체에 대해 추가 제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N 방송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는 이르면 3일 내려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로이터통신에 "제제 대상 20여 곳 중 8개는 테러 관련, 17개는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제재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앞서 이란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이란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공식으로 (경고 메시지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이란은 미국과 한 '끔찍한 협상'(이란 핵합의)에 감사했어야 했다. 이란은 다 죽어가는 상황이었고 미국이 이란 협상의 형식으로 1천500억 달러(약 171조5천억 원)라는 생명줄을 주기 전까지 붕괴 위기에 있었다"고 비판했다.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도 전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란이 각종 협정을 체결해 준 미국에 감사해 하는 대신 오히려 대담해지고 있다. 오늘부로 우리는 공식으로 이란에 (경고 메시지를) 통보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강행할 경우 이란은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란은 이미 미국이 추가 제재에 나설 경우 핵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