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경고는 무시…러, 헝가리 원전 지원 확대

'불공정 계약' 논란 원전사업 강행…러에 기대는 EU회원국 헝가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헝가리 원자력 발전소 추가 건설 사업을 따낸 러시아가 유럽연합(EU)의 불공정 입찰 의혹 조사가 진행 중임에도 보란 듯 사업 확대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 후 원전 추가 건설에 드는 비용을 100% 빌려줄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헝가리 원전 증설은 현재 가동 중인 퍼크스 원전을 대체할 1천200㎿급 원자로 2기를 새로 짓는 사업이다.

헝가리는 2014년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자톰과 계약하면서 건설 비용 100억 유로(한화 12조3천567억원)의 80%를 차관으로 들여오기로 했지만 EU 원전감독기구인 유라톰의 최종 승인을 받지 못하고 있다.

유라톰은 새로 짓는 발전소의 핵연료 공급 계획에 재정적 기술적 문제점이 있으며 수의계약 방식의 사업 진행도 반독점 규정 위반이라고 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오르반 총리와 합동 기자회견을 하면서 "100% 금융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고 오르반 총리는 "원전 확대의 장애물이 대부분 정리됐다. 곧 사업이 시작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측이 계획대로 사업을 시작한다면 첫 번째 원자로는 2018년 착공해 2023년 가동을 시작한다.

AFP통신은 이번 협정이 더 공고해지는 러시아, 헝가리 양국의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EU는 러시아가 에너지를 무기로 EU를 분열시키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헝가리는 EU 회원국이지만 EU의 난민 분산 수용 정책을 거부하며 난민 장벽을 세우고 있고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서방의 러시아 경제제재가 효과를 거두지 못한 정책이라고 비판하는 등 러시아 쪽으로 기울고 있다.

'스트롱맨' 푸틴과 오르반
'스트롱맨' 푸틴과 오르반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2일 부다페스트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