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터키 권력집중 우려…에르도안 "의회·법원 다 있다"

메르켈 국내 반대여론에도 터키 방문·정상회담
메르켈 "난민협정, EU·터키 양쪽에 이익…계속 이행해야"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작년 터키 쿠데타 시도 이후 처음으로 터키를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터키의 언론자유와 대통령중심제 개헌 추진과정에 우려를 나타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권력집중 우려에 반박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일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메르켈 총리를 만나 대테러 협력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은 터키의 인권, 언론자유, 개헌 국민투표에 관한 질문이 쏟아져 시종일관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됐다.

메르켈 총리는 "쿠데타 가담자를 색출하는 에르도안을 지지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언론·정치의 다양성이 훼손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독일 언론사들이 올해 터키에서 외신으로 등록연장이 거절된 것을 거론하며, 언론자유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터키의 대통령제 개헌에 관해 "중대한 정치제도의 변화에 권력분점과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회담에서 강조했다"고 전하고, 유권자의 의사 표현이 보장되도록 국민투표 과정에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가 참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권력집중에 관한 메르켈의 우려 표명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의회가 여전히 있고, 행정부와 사법부도 마찬가지"라면서 "의회와 법원을 해산하는 것도 아니다"고 응수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 지지세력과 쿠르드계 분리주의자들을 송환하라는 요구에 독일 정부가 답이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독일에 망명을 신청한 터키인은 2015년 1천700명으로 지난해 5천700명으로 급증했다.

메르켈은 이와 관련, 용의자의 범죄 증거를 확보하면 법원이 송환을 검토하는 절차를 따를 수밖에 없다고 답변했다.

메르켈 獨총리 "언론자유 우려 에르도안에 전달"
메르켈 獨총리 "언론자유 우려 에르도안에 전달"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터키 쿠데타 이후 처음으로 터키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나 회담했다. [A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독일 내 반대여론에도 이번 터키 방문을 강행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연합(EU)은 난민 유입 문제가 걸려 있어 터키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처지다.

터키는 EU가 비자면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며 난민 송환협정을 파기하겠다고 여러 차례 위협했다.

메르켈 총리는 EU와 터키의 난민 송환협정 이후 EU로 난민 유입이 많이 감소했다고 설명하고, 터키가 협정을 앞으로도 이행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난민 문제는 터키, EU와 독일 모두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난민 송환협정은 양측의 이해에 모두 부합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터키 방문기간에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과 쿠르드계 중심의 '인민민주당'(HDP) 지도부를 만날 계획이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