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AI 확산…벨기에서도 H5N8형 바이러스 검출

英·佛·獨·스웨덴·헝가리 등 15개 나라서 확인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에서 사상 최악의 AI(조류 인플루엔자) 사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유럽에서 발생한 AI도 계속 확산, 프랑스· 독일뿐만 아니라 벨기에에서도 최근 AI 바이러스가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벨기에 농업부는 2일(현지시간) 네덜란드어권인 플랑드르 지방의 한 가정에서 키우는 새들에게서 지난 1일 H5N8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H5N8 바이러스는 유럽에서 유행하는 AI 바이러스로, 최근 충남 서산 등 일부 지역의 야생조류에서도 검출된 바 있다. 이번 겨울 한국을 강타한 H5N6형과는 다른 바이러스다.

농업부는 "과거 몇 달 동안 이웃 나라들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가 이제 벨기에에도 상륙했다"면서 "양계농가가 감염된 것은 아니지만,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벨기에 당국은 유럽에서 AI가 발생하자 철새 이동 시즌을 맞아 작년 11월 선제적으로 방역조치를 취했으며 2일 이를 확대했다.

작년 10월 이후 H5N8형 AI 바이러스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웨덴, 헝가리 등 15개 나라에서 검출됐다.

특히 헝가리의 경우 최근 3개월간 농장에서 키우는 조류에서 201건, 야생 조류에서 4건의 H5N8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AI 확산 막기 위해 가금류를 살처분하는 프랑스[연합뉴스 자료사진]
AI 확산 막기 위해 가금류를 살처분하는 프랑스[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