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버클리대에 발끈…"언론자유 보장않으면 자금지원 없다"

학생들이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쫓아내자 대학 측에 경고
콘웨이 과격시위 언론탓 주장…"시위대, 자신들이 뭘 항의하는지 아는지 모르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자신을 지지하는 극우 매체의 편집자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UC 버클리)에서 학생들의 시위로 쫓겨나자 발끈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만약 UC 버클리가 언론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가진 무고한 사람들에 대해 폭력을 행사한다면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NO FEDERAL FUND)는 문구를 대문자로 특별히 강조했다. 연방정부에서 대학 측에 지원하는 각종 자금을 끊겠다는 취지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는 브레이트바트 뉴스의 수석 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33)가 전날 저녁 UC 버클리 행사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었으나, 학생들의 집단 시위로 무산됐다.

학생 1천500여 명이 행사 개막을 몇 시간 앞두고 행사장인 학생회관과 그 주위의 경찰 바리케이드에 돌과 폭죽 등을 던지고 유리창을 깨는 등 과격한 시위를 벌였으며, 이 때문에 대학 측은 행사를 급히 취소하고 야노풀로스 편집자를 학교 밖으로 대피시켰다.

학생들의 이번 시위는 야노풀로스의 트럼프 대통령 지지에 더해 그의 개인적인 극우 성향에 대한 반발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야노풀로스는 이틀 전부터 자신의 이름을 딴 '야노풀로스 특권 보조금', 즉 장학금 신청자를 받기 시작했는데 그 대상을 백인 남자 대학생으로 한정해 백인 국수주의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다.

그가 몸담은 브레이트바트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인 극우 성향의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고문인 스티브 배넌이 공동창업한 인터넷 매체로, 이민과 이슬람교도를 반대하는 이른바 '대안 우파'(alt right)라는 극우 운동의 선봉에 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트럼프 지지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거부하는 UC 버클리 학생들
1일 트럼프 지지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거부하는 UC 버클리 학생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수석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UC 버클리 학생들의 과격시위는 부분적으로 언론 때문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콘웨이 수석고문은 "거기(UC 버클리 교정)에서 일어난 일들이 지금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다. 매우 대담해 진 시위대가 있는데 (언론) 카메라가 그들을 따라 다니고, 또 그들은 인터뷰도 한다"면서 "솔직히 나는 그들(시위대)이 자신들이 무엇을 항의하는 것인지 알고 있는지 어떤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반(反) 트럼프' 시위를 집중적으로 취재하는 언론이 시위대를 더욱더 대담하게 만든다는 논리인 셈이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