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관제시위 지시 의혹' 허현준 靑행정관 조사

송고시간2017-02-02 21:24

'靑, 전경련 통해 보수단체 지원' 의혹은 검찰 이첩

청와대+특검(CG)
청와대+특검(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인 지원 배제 명단,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최근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최근 허 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블랙리스트 운영 관여 여부를 조사했다.

수사팀은 허 행정관이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 성향 단체들에 '관제 데모'를 요청했는지도 함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행정관은 2015년 한국자유총연맹을 비롯한 보수단체들이 국정교과서 지지 집회를 열도록 사주하고 박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자유총연맹 회원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는다. 언론에 공개된 허 행정관과 연맹 관계자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 이런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허 행정관은 작년에는 어버이연합을 부추겨 '관제시위'를 하도록 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돼 조사를 받았다.

이 밖에도 특검팀은 최근 3년간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전국경제인연합에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70억원가량을 지원하도록 요구한 정황을 새로 포착했다.

특검팀은 관련 수사 결과를 조만간 '어버이연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에 이첩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