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막강실세 배넌 "5~10년내 미중 남중국해 전쟁…틀림없다"

작년 3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매체서 발언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대통령 배넌'이라고 불리는 막강 실세인 스티브 배넌 미국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9개월 전에 '5~10년내 미·중 남중국해 전쟁'을 예상한 바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남중국해 中 건설 인공섬
남중국해 中 건설 인공섬(EPA=연합뉴스)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의 존슨 산호초(중국명 츠과자오·필리핀명 마비니 산호초)에 중국이 건설한 군사시설 등 구조물의 항공사진. 필리핀 측이 2015년 2월 18일 촬영한 것이다. 중국은 최근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에 건설한 인공섬들 가운데 한 곳에 2개 포대 8기의 지대공 미사일을 배치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lkm@yna.co.kr

극우 온라인 매체 브레이트바트의 공동 창업자인 배넌은 2016년 3월 이 매체의 오디오 쇼를 진행하면서 "우리는 5~10년 안에 남중국해에서(중국과) 전쟁에 있게될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중국) 모래톱을 만들고, 기본적으로 정지된 항공모함을 만들고, 그곳에 미사일들을 배치하고 있다. 그들이 우리 미국의 면전에 온다. 당신은 그곳이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할 것이다. 과거 영해였다"고 덧붙였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중국의 남중국해 인공섬 점거를 불용할 것이라며 "섬 건설을 멈추고 그 섬에 접근하지 말라고 중국에 분명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앞서 배넌은 지난해 2월 같은 오디오 쇼에서 "우리는 팽창하는 이슬람과 팽창하는 중국을 맞고 있다. 그들은 동기부여가 돼 있고, 거만하고, 전진 일로에 있다. 그들은 유대교-기독교 서방이 후퇴 일로에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배넌은 트럼프 행정부의 국내외 정책 결정에 핵심 역할을 하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는 배넌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으로 지정하고, NSC의 장관급 회의 고정 멤버로 관례와 달리 합참의장과 국가정보국장을 배제하면서도 배넌을 포함했다.

특히 배넌은 미국의 대내외 정책 결정 과정에서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백악관 내부의 '전략선도단'(Strategic Initiative Group)을 이끈다.

트럼프 정권 최고실세로 떠오른 스티브 배넌
트럼프 정권 최고실세로 떠오른 스티브 배넌(워싱턴 UPI=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최고 실세로 떠오른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31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열린 사이버안보 관련 회의 참석을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shin@yna.co.kr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