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스 200대 수용…부산북항에 크루즈선 주차장 조성

송고시간2017-02-05 08:00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북항재개발지역에 크루즈선을 위한 대규모 주차장이 조성된다.

4월부터 아시아 최대인 16만8천t급 퀀텀호를 비롯한 초대형 크루즈선들이 도심의 북항재개발지역 내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함에 따라 승객들을 수송할 대형버스 등을 수용하기 위해서다.

항만공사는 국제여객터미널의 크루즈선 전용 1번 선석 배후 6만여㎡의 터에 관광버스 197대, 승용차 648대, 화물차 80대를 동시에 댈 수 있는 주차장을 4월까지 만든다고 5일 밝혔다.

부산항국제터미널 1번 선석[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항국제터미널 1번 선석[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선 전용 1번 선석에 접안한 크루즈선. 뒤로 보이는 넓은 터에 관광버스 200대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주차장이 조성된다.

국제여객터미널의 기존 주차시설로는 초대형 크루즈선에서 내리는 수천 명의 승객들을 태울 버스를 수용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터미널 야외에 있는 기존 주차장의 수용 능력은 관광버스 80대, 승용차 113대에 불과하다.

퀀텀호의 경우 한번 기항할 때 4천500여 명의 승객이 내린다.

이들을 시내 관광지로 수송하려면 관광버스 120대 가량이 필요하다.

이 배를 포함해 1천~2천여 명을 태우는 중소형 크루즈선 1~2척이 추가로 접안하는 날이면 전체 승객이 6천~8천여명에 이른다.

관광버스만 최다 200대 가량 동원돼야 한다.

이들의 시내 관광을 도와줄 통역원, 가이드, 여행사 직원 등이 타고 오는 승용차도 수백 대에 달한다.

항만공사는 기존 주차장 1만5천㎡에다 1번 선석 뒤 빈터 4만5천여㎡를 합쳐서 규모를 4배로 확대한다.

새로 조성하는 주차장은 국제여객터미널 1번 선석에 승객들의 신속한 하선을 위해 추가로 건설하는 입국심사장 공사가 끝나는 시기에 맞춰 준공될 예정이다.

현재 부산항대교 바깥에 있는 감만컨테이너부두를 이용하는 퀀텀호 등 초대형선들은 국제여객터미널의 시설 보완이 끝나는 4월 하순께부터 부산항대교를 통과해 국제여객터미널에 접안할 예정이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