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경남미래교육재단 前상임이사 업무상배임 수사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출범 이후 부실 운영 논란을 빚어 온 경남미래교육재단 전 상임이사가 수익사업 계약을 제대로 추진하지 않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육재단은 지난해 초 A 전 상임이사를 업무상배임 혐의로 창원지검에 고발, 검찰에서 현재 수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재단은 A 전 상임이사가 적극 추진한 '차세대 영어 학습시스템 개발사업'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업은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어학개발원인 ICU와 협약을 체결, 원어민과의 원격 화상시뮬레이션 영어 학습시스템을 개발하는 내용으로, 재단 설립 초기부터 추진됐지만 2015년 끝내 취소됐다.

당시 도교육청 감사관실이 재단을 감사한 결과 아무런 수익이 없는데다 개발 전망도 불투명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업을 즉시 취소하지 않으면 개발비에 대한 담보물도 없는 상태에서 돈만 날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도교육청은 판단했다.

당시 재단은 이 사업을 위해 금융권 대출 5억5천만원, 지정기탁금 1억6천만원 등 7억1천만원을 개발비로 썼다.

도교육청이 감사를 통해 문제 사항들을 지적하자 A 전 상임이사는 '책임을 지고 돈을 돌려주겠다'는 취지의 확약서도 썼지만,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전 상임이사가 그동안 상환한 돈은 6천만원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최근에는 도교육청 감사관실도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재단 측은 "상환을 하라고 수차례 공문을 보냈지만 약속이 이행되지 않아 검찰에 고발했다"며 "수사가 끝나면 혐의가 정확히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