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오바마 대만 방문 추진"…'친미 행보' 가속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대만이 미국과의 접근 강화 차원에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초청을 추진키로 했다.

2일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 등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입법원 질의답변을 통해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만 방문을 추진하자는 린준셴(林俊憲) 민진당 입법위원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예상되는 중국의 반발을 고려해 대만 정부는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과거 제너럴 포드, 지미 카터, 조지 H.W 부시, 빌 클린턴 등 전임 대통령이 퇴임 후 대만을 방문한 적 있어 오바마 전 대통령도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대만 정부의 초청을 수락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신임 행정부가 '하나의 중국'을 카드로 삼아 중국과의 관계 조정에 나설 뜻을 비친 상황에서 대만이 이 틈새를 파고들어 대(對) 미국 접촉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탈(脫) 중국 노선을 걷고 있는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는 오바마 방문을 통해 친(親) 미국 행보를 가속하려는 뜻을 품고 있다.

이 경우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들어 대만독립, 또는 도발 책동으로 규정하고 거세게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천수이볜(陳水扁),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시절인 2005년 2월과 2010년 11월에 대만을 방문한 적이 있지만, 당시 중국의 거센 반발이 있었다.

특히 이번 대만 정부의 오바마 초청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인 지난해 12월 미국 의회에서 처리된 2017년 국방수권법(NDAA)예산과도 관련돼 있다.

대만은 미군과 대만군 간 상호교류 확대 내용도 포함한 이 예산안을 미국이 단교 이후 이어져 온 대만과의 군사교류 규제를 해제한 것으로 보고 향후 미국 고위 군 장성과 고위급 관료 간 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2010년과 2011년, 2015년 등 3차례에 걸쳐 대만에 140억 달러 상당의 군사장비와 무기를 판매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