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방장관 "北위협 대응에 한미 양국이 어깨 나란히 해야"

송고시간2017-02-02 18:28

黃권한대행, 서울청사에서 매티스 美국방장관 접견

黃권한대행 "한·미 양국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동맹"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우리나라를 방문 중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2일 "한·미 양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대응해 나가는데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 정부는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황 권한대행 측이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께서는 한·미 양국 간의 동맹을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전달해달라는 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이 아시아에서 안정적이고 번영된 민주주의 사회이며 자유로운 아시아를 꿈꾸고, 그것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매티스 장관이 한국을 첫 해외 방문지로 선택한 것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 그리고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대내외적으로 명백하게 밝힌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한국은 미국이 참여한 베트남·이라크·아프가니스탄전에 함께 참여한 거의 유일한 나라"라면서 "지난 60년 동안 한·미동맹이 안보라든지 경제 분야 등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동맹으로서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방한을 계기로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한국 측에서는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배석했다.

美국방장관 "北위협 대응에 한미 양국이 어깨 나란히 해야"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