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증시 혼조세 출발…도이체방크·스와치 급락

송고시간2017-02-02 18:16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유럽증시가 2일 혼조세로 출발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 40 지수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에서 DAX 지수는 이날 오후 5시 57분(한국시각) 현재 각각 0.09%와 0.38% 하락했다.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5시 42분 현재 0.21% 상승했다.

범유럽 스톡스 600 지수는 0.08% 내렸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주요 기업들은 주가는 대폭 하락했다.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는 주가가 6.1% 떨어졌다. 도이체방크는 이날 발표한 지난해 4분기 매출이 시장 전망치에 못 미쳤다. 또 미국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에 부실 주택저당증권을 판매한 데 대한 벌금 영향으로 4분기 19억 유로의 순손실을 냈다.

오메가, 티쏘, 론진 같은 브랜드를 보유한 스위스 시계업체 스와치는 실적 부진에 주가가 4.8% 떨어졌다. 지난해 순이익은 5억9천300만 스위스프랑(약 7천억 원)으로 47% 감소했으며 매출은 11% 줄어든 75억5천만 프랑을 기록했다.

한국에서 가습기 살균제 가해업체로 알려진 영국 레킷벤키저는 분유업체 미드존슨을 167억 달러에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이라는 보도 이후 주가가 5% 올랐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모회사 다임러는 2016년 매출과 순이익이 사상 최대였지만 4분기 실적이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고 2017년 순이익이 소폭 늘어나는 데 그칠 것이라는 전망에 주가가 3.2% 떨어졌다.

스와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와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imy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