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시내 '여성안심 행복마을' 올해 20곳 만든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 서울 시내에 여성에게 안전한 환경을 갖춘 '여성안심 행복마을' 20곳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6∼20일 여성안심 행복마을 사업 공모를 한다고 3일 밝혔다.

여성안심 행복마을이란 주민이 마을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여성 폭력 문제를 인식하고, 지역 특색에 맞는 환경 개선과 주민 네트워크 활성화로 여성 폭력 예방을 실천하는 마을이다. 지역의 변화를 끌어내 주민 모두의 안전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는 올해 약 20개 사업에 800만∼2천만원 씩 총 2억 5천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주민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좋은 이웃 되기' 분야, 여성 안심 환경을 만드는 '여성안심 꽃길' 분야, 자유 주제 분야 등 3개 분야를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또 선정된 곳에는 모니터링단을 보내 지역 주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돕고, 공간 개선 가이드도 제공한다.

시는 사업 이후 우수 사례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신청 자격은 여성 폭력 예방이나 여성 안심마을 조성에 관심이 있는 비영리단체, 비영리법인, 풀뿌리단체, 자치구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시 여성가족정책실 홈페이지(http://woman.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담당자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서울 시내 '여성안심 행복마을' 올해 20곳 만든다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