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노동쟁의 '신경제' 분야서 급증…"임금체불 사례 늘어"

송고시간2017-02-02 17:28

소매·운수·서비스 분야 파업, 제조업 앞질러

중국 휴대전화 부품업체 직원들. [EPA=연합뉴스}
중국 휴대전화 부품업체 직원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중국의 노동쟁의가 기존 제조와 건설 분야에서 소매와 물류 등 소위 '신(新) 경제' 영역으로 옮겨가는 추세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 보도했다.

홍콩 소재 노동운동단체인 중국노동회보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내 파업·시위는 총 2천663건이 발생해 전년에 비하면 112건 줄었지만 2014년에 비하면 2배로 늘어났다.

눈에 띄는 점은 이런 파업이나 시위가 제조와 건설 분야에선 줄고, 정부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지목한 소매와 물류 부문에서는 늘어난 것이다.

산업별로 들여다보면 지난해 소매 분야 파업·시위는 2014년 대비 2배로 늘어났다. 운송과 서비스 분야도 각각 25%와 2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신 경제'로 불리는 소매, 운수, 서비스 분야 파업·시위 건수가 전통 산업인 제조 분야를 처음으로 앞질렀다.

같은 기간 제조업 분야 파업·시위는 3분의 1가량 줄었다. 건설 분야는 여전히 쟁의 건수로는 가장 많지만, 증가폭은 겨우 8%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전통 산업 분야에서 만연한 임금 체불 문제가 '신 경제' 분야에서도 불거지며 이처럼 노동쟁의가 늘어나는 것으로 해석했다.

중국노동회보의 키건 엘머 연구원은 "새로운 경제가 옛 노동 문제로 가득 찼다"고 말했다.

중국에선 농촌 출신 이주노동자(농민공) 수가 줄어들어 농민공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자 제조, 건설 등의 분야에서 임금이 상승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기업들의 임금 체불 사례도 늘어났다.

이런 현상이 정보통신기술 분야와 전통 산업과 융합한 '인터넷 플러스' 분야에서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것이다.

엘머 연구원은 또 이번 통계치는 실제 중국에서 일어나는 각종 시위나 파업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본적인 세부 사항이 확인되는 노동쟁의만 통계에 포함돼서다.

중국 당국 관계자는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저장(浙江)성에서는 지난해 1~10월 총 1천700건의 노동쟁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