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중산층의 춘제는 "해외여행 겸 부동산투어"

춘제 기간 해외여행자 사상 최대 600만명 전망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의 최대명절인 춘제(설날)가 중국의 중산층에게는 해외여행 겸 부동산 매물을 둘러보는 기회가 되고 있다고 중국 관영 환구망이 2일 보도했다.

환구망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 올해 춘제 해외여행객은 지난해 570만명을 넘어 사상 최대인 6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들은 해외여행길에 부동산 매물을 둘러보는 것이 관행처럼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온라인 부동산업체 쥐와이(居外)닷컴은 해외부동산 문의의 3분의 1이 춘제 기간에 집중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의 지난해 해외부동산투자는 383억 달러(약 44조원)에 이르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부동산업체의 한 관계자는 비교적 부유한 사람들은 춘제 기간 해외여행을 겸해 부동산 매물을 둘러보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했다.

베이징에 거주하는 치(齊)모씨는 과거에는 춘제 하루 전인 섣달 그믐날에 가족들이 모두 모여 밥을 먹고 며칠간 친척들을 방문하는 것이 전통이었지만 지금은 이런 전통풍습을 제대로 지키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35세인 그녀는 친척들과 관계가 그렇게 친밀하지 않다며 춘제 기간 일본 여행을 선택했다.

중국관광연구원은 중국의 심각한 대기오염도 중국인들이 해외여행을 선택하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지린(吉林)성의 천(陳)모 씨는 국내에 있으면 함께 식사를 하고 폭죽 터뜨리고 TV를 보는 외에 별로 할 일이 없다면서 집에서 해를 보내는 것이 갈수록 재미가 없어 태국여행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독신자들은 부모의 결혼독촉을 피하려고 여행을 선택하고 있다. 이런 성향의 독신자들을 대상으로 남자 혹은 여자 친구를 '임대'하는 사업도 중국에서 날로 번창하고 있으며 하루 임대료가 최대 3천 위안(51만원)에 이른다.

춘제는 해외여행 못지않게 국내여행에서도 최대 성수기다. 매년 춘윈(春運.춘제 운송. 춘절 전후 휴가기) 기간에 중국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인구이동이 발생하고 있다. 중국 교통부는 40일간의 춘윈 기간에 30억명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민용항공국은 이 기간 국내항공 이용자는 5천만명으로 지난해 대비 1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온라인여행업체인 씨트립은 올해 춘제 해외여행지는 174개 지역으로 평균 9일간 해외에 머물면서 140억 달러의 소비지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주요 대상지는 태국, 한국, 일본이다.

중국인 600만명 춘제기간 해외여행
중국인 600만명 춘제기간 해외여행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