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제2매립장 조성 방식 놓고 찬반 대립…주민 갈등 커지나

송고시간2017-02-02 16:34

예정지 주민들 '개방형' 선호…주변 주민들 '지붕형' 요구


예정지 주민들 '개방형' 선호…주변 주민들 '지붕형' 요구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 제2 쓰레기 매립장 조성 방식을 놓고 매립장 예정지 주변 주민들 사이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개방형 방식을 주장하는 후기리 주민들
개방형 방식을 주장하는 후기리 주민들

매립장이 들어설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주민들은 지붕이 없는 '개방형'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후기리 주변 12개 마을 이장단은 청주시가 당초 내놨던 '지붕형'을 고집하고 있다.

이들은 2일 청주시청을 잇따라 방문, 각각 기자회견을 해 시청과 시의회에 대해 자신들이 바라는 방식대로 매립장 조성에 나서달라고 주장했다.

먼저 집단 행동에 나선 쪽은 매립장 주변 12개 마을 이장단과 가좌초등학교 동문이다.

이들은 "청주시가 지붕형 매립장을 노지형 매립장으로 변경하는 것을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쓰레기가 비를 맞지 않도록 지붕형 매립장을 건립해야 토양·수질을 오염시키는 침출수 배출이나 악취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청주시가 당초 지붕형 매립장으로 공모한 뒤 마음대로 개방형 매립장으로 계획을 변경하겠다는 것은 주민을 우롱하는 행정 사기극"이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시의회에 대해서도 "공모 따로, 시행 따로 하려는 청주시의 행정을 바로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반면 후기리 주민들은 자신들이 청주시에 매립장 조성방식을 지붕형에서 개방형으로 바꿔 달라고 건의했다고 밝힌 뒤 이를 관철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당초 계획된 지붕형 매립장의 면적은 25만㎡로, 이 가운데 76%가 산지다. 이 구상대로라면 길이 564m, 높이 5∼44m의 옹벽 축조가 불가피하다.

후기리 주민들은 "지붕형 매립장이 조성되면 아파트 20층 높이의 흉물스러운 거대 옹벽 구조물을 바라보고 살아가야 하는 만큼 불안감과 압박감이 커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변 마을 주민들이 우려하는 침출수나 악취, 분진은 주민협의체가 매립장을 철저히 관리·운영하면 해결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환경을 크게 오염시키지 않는 불연성 폐기물을 매립하기 위해 많은 혈세를 들여 지붕형 매립장을 건설하는 것은 예산 낭비인 만큼 시의회가 현명한 결정을 내려 달라"고 주문했다.

청주시는 흥덕구 강내면의 학천리 매립장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제2매립장을 공모, 작년 6월 후기리를 매립장 예정지로 최종 확정했다.

당시 시는 매립장 위쪽에 지붕을 씌우는 형식의 지붕형 매립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그러나 청주시가 최근 지붕을 만들지 않는 개방형 매립장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갈등이 불거졌다.

매립장 조성 사업비는 지붕형의 경우 664억원, 개방형의 경우 346억원이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