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타고 부패하고…대구·경북 훼손 화폐 교환 80% 증가

서문시장 화재로 3천300만원 교환
불에 탄 지폐들
불에 탄 지폐들[한국은행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지난해 대구·경북에서 화재 등에 따른 훼손 화폐를 한국은행에서 교환한 금액이 전년보다 8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2016년 손상 화폐 교환 실적은 683건에 1만3천63장이고 금액은 2억2천600만원이다.

2015년보다 건수는 2.3% 줄었으나 금액은 79.3%(1억원) 늘었다.

1건에 교환금액은 18만원에서 33만으로 83% 증가했다.

손상 사유별로는 서문시장 화재(3천300만원) 등 불에 탄 것이 1억140만원(5천563장)으로 전체 교환금액의 45%를 차지했다.

이어 부패 7천50만원(3천83장), 장판 밑에 눌림 3천720만원(2천934장), 칼·가위 등에 잘림 700만원(569장) 순이다.

종류로는 5만원권 1억6천700만원(74%), 1만원권 5천300만원(23.8%), 1천원권 323만원(1.4%)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불에 탄 돈은 모양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재를 털어내지 말고 상자 등에 담아 오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