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진 왕피천·경주 주상절리 등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송고시간2017-02-02 16:16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도는 바다가 있는 4개 시·군 지질 명소 20곳에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울진 왕피천 계곡, 영덕 해맞이 공원 해안, 포항 북구 두호동 화석 산지, 경주 양남면 주상절리 등 2천261㎢ 구역이다.

경주 양남면 천연기념물 주상절리군
경주 양남면 천연기념물 주상절리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는 오는 3월 현장을 실사하고 4월에 최종 심의한다.

국가지질공원 제도는 자연공원법에 따라 환경부가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한 곳을 선정해 인증한다.

경북에는 울릉도·독도, 청송 일대가 2012년부터 잇달아 국가지질공원으로 등재된 바 있다.

청송 국가지질공원은 4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앞두고 있다.

이경기 경북도 환경정책과장은 "경북 동해안은 45억년 전 지구가 탄생했을 때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지질 특성이 있다"며 "동해안 우수한 자연경관이 가치를 인정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울진 왕피천
울진 왕피천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