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맞벌이 부모 직장간 새 정신지체 형제 라면 끓이려다 불(종합)

송고시간2017-02-02 15:32

순찰하던 형사들이 베란다 통해 구조…10대 쌍둥이 형제 1·2도 화상

아파트 화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화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양=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맞벌이를 하는 부모가 직장에 간 사이, 정신지체를 앓는 10대 쌍둥이 형제가 휴대용 가스레인지로 라면을 끓이려다가 불이 나 화상을 입었다.

2일 낮 12시 30분께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한 12층짜리 아파트 3층 A씨 집에서 휴대용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5분 만에 진화됐다.

불은 A씨의 쌍둥이 아들 B(15·정신지체 3급)군 형제가 휴대용 가스레인지로 라면을 끓이려다가 발생했다.

당시 B군 형제는 가스 불이 점화되지 않은 상태로 가스가 새고 있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잠시 뒤 불이 붙지 않은 사실을 알고 다시 점화하려고 스위치를 켜 공기 중에 있던 가스가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로 B군은 목과 어깨 등에 1도 화상을, 동생은 등 부위 등에 2도 화상을 입었다.

또 아파트 내부가 전소했다.

맞벌이를 하는 B군 부모는 불이 날 당시 직장에 가 B군 형제만 집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군 형제는 불이 날 당시 주변을 순찰 중이던 안양동안서 형사기동대 형사 2명에 의해 구조됐다.

당시 형사들은 화재 상황 무전 연락을 받기 전 아파트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하고 아파트로 달려가 3층 베란다에 피신해 있던 아이들을 뛰어내리라고 설득해 아파트 1층 화단에서 직접 팔로 받았다.

이 과정에서 형사 1명은 이마와 손에 찰과상과 타박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부상 정도는 경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