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인은 고대 한반도인과 베트남인의 융합체"…게놈 연구결과

송고시간2017-02-02 15:35

박종화 UNIST 게놈연구소장 "게놈 연구로 각종 역사적 추측·논란 정리될 것"

"러시아 악마문 동굴 고대인과 반구대암각화 그린 한반도 고대인 유사"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한국인의 주된 뿌리는 베트남에 있다고 추정됩니다."

[그래픽] 악마문 동굴 고대인 발견 주변 지역 민족
[그래픽] 악마문 동굴 고대인 발견 주변 지역 민족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연구소와 영국·러시아·독일 등 국제 연구팀은 약 8천 년 전 신석기 시대 고대인의 게놈(유전체·genome) 분석을 통해 현대 한국인의 조상, 이동 경로, 유전자 구성 등에 대한 연구결과를 2일 공개했다.
yoon2@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연구소 소장(생명과학부 교수)은 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한국인의 유전적 흐름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소장은 러시아 동쪽의 '악마문 동물(Devil’s Gate cave)'에서 발견된 7천700년 전 고대인의 게놈(유전체·genome)을 국제 연구진과 세계 최초로 분석해 이날 공개한 인물이다.

박 소장은 이번 연구에서 악마문 동굴 고대인은 수렵채취인이며 갈색 눈, 삽 모양 앞니 등 현대 한국인과 같은 특성을 가졌던 것을 확인했다.

또 악마문 동굴에선 고대인의 뼈와 함께 직물, 고래를 잡는 데 쓰는 작살(harpoon) 등이 함께 발견됐는데, 우리나라 선사시대 대표 유적인 '반구대 암각화'에 고래 사냥 장면 등이 그려진 시기가 7천 년 전으로 추정되는 것과 비교하면 동굴 고대인과 한반도 고대인 사이에 상당한 유사성이 있는 것이다.

박 소장은 "단정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유전적 특성이나 유물 등을 놓고 보면 한반도 고대인과 악마문 동굴 고대인 같은 유전체를 가졌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동굴인이나 반구대 암각화를 새긴 선사인이 지금의 한국인과 똑같은 것은 아니다.

박 소장은 고조선 건국(기원전 2천333) 이전 즉, 4천400여 년 전부터 반구대 암각화가 새겨진 7천여 년 전 사이에 남방계가 한반도로 이동해 섞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베트남에선 약 1만 년 전부터 농경이 발달해 인구가 급격히 늘었고, 이들이 점차 북쪽으로 이동해 한반도까지 이르러 고래를 잡는 등 수렵채취 생활을 한 고대인과 만나 서로 섞인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이번 연구결과에서도 드러났다.

동굴 고대인과 다른 인족의 게놈을 비교 분석해보니 베트남 원주민과 동굴 고대인의 것을 융합했을 때, 현대 한국인과 가장 가까운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고대 동아시아인 게놈 분석한 박종화 UNIST 교수
고대 동아시아인 게놈 분석한 박종화 UNIST 교수

(울산=연합뉴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국제 연구진과 공동으로 고대 동아시아인의 게놈을 세계 최초로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이번 연구를 이끈 박종화 교수(UNIST 게놈연구소 소장). 2017.2.2 [UNIST 제공=연합뉴스]

박 소장은 "한반도에 먼저 거주했던 고대인보다 베트남에서 중국을 거쳐 올라온 무리가 훨씬 숫자상으로 많았을 것으로 추정되며, 자연스럽게 융합되는 과정에서 현대 한국인은 남방계 유전자를 더 많이 보유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향후 한국인의 진화 과정을 파노라마처럼 잇는 연구를 할 계획이다.

그는 "5천 년 전, 4천 년 전, 3천 년 전 한국인의 게놈을 확보해 시대별로 어떻게 변해왔는지 더 정확하게 연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이물질 등에 오염되지 않는 과거의 뼈를 구하는 것을 연구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았다.

박 소장은 "게놈 연구를 통해 우리가 가진 역사적 추측이나 논란, 예를 들어 '동북공정'이나 '임나일본부'설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역사적 사실을 확인할 길이 열리게 된다"며 "고고학자, 역사학자들과 교류하면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