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딸 이방카, 중국대사관 춘제 행사 참석 눈길

주미 중국대사관 춘제 행사 참석한 이방카 [환구망 화면 캡처]
주미 중국대사관 춘제 행사 참석한 이방카 [환구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가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의 춘제행사에 참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연이은 중국 비난 발언으로 미·중 관계가 불편한 가운데 이방카의 이번 행사 참석은 경색된 분위기를 누그러뜨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일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이방카는 지난 1일 저녁 다섯살배기 딸 아라벨라와 함께 주미 중국대사관의 '2017 춘제 환영 및 중국문화의 밤'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에 호감을 가진 미국 각계 인사 500여명이 참석했는데 이방카가 주빈이었다.

주미 중국대사관 춘제 행사 참석한 이방카 [환구망 화면 캡처]
주미 중국대사관 춘제 행사 참석한 이방카 [환구망 화면 캡처]

이방카는 이날 행사에서 중국 전통 공예에 관심을 표명하고 춘제 축하 공연도 관람하며 중국 측 인사들과 교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이방카의 딸인 아라벨라는 중국 전통 종이 공예인 전지(剪紙, 종이오리기)에 큰 관심을 보이며 토끼 모양을 달라며 중국어로 말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라벨라가 중국 고시를 암송하는 동영상이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퍼져 중국 네티즌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4: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