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 '소셜커머스 꼬리표' 뗐다…식당 할인권 등 판매 중단(종합)

송고시간2017-02-02 13:41


쿠팡, '소셜커머스 꼬리표' 뗐다…식당 할인권 등 판매 중단(종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전자상거래업체 쿠팡이 자신의 뿌리인 '소셜커머스'를 대표하는 식당 등 할인쿠폰 상품 판매 사업을 접으면서 소셜커머스의 흔적을 완전히 지웠다.

쿠팡은 2일 음식점 할인쿠폰을 포함한 로컬(지역) 상품 신규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로컬 상품은 식당, 헬스클럽, 마사지숍 등 오프라인 서비스 업체의 이용권이나 할인쿠폰을 파는 형태로, 지난 2010년께 소셜커머스가 한국에 처음 선보였을 당시 주력 상품군이었다.

쿠팡 관계자는 "로컬 사업 종료 이후에도 계약 기간과 사용 기간이 남아있는 상품은 각각 만기까지 판매와 사용을 보장한다"며 "로컬 사업을 담당하던 소속 직원들은 다른 업무로 전환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로컬 사업을 접는 배경에 대해 "로컬 상품 매출의 전체 매출 가운데 비중이 0.2%에 불과한 데다 쿠팡이 엄선해 직매입한 상품을 늘려가는 회사 방향과도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쿠팡은 소셜커머스의 또 다른 특징인 여러 상품을 묶어서 소개하고 판매하는 '딜(거래)' 형태 판매도 중단한 바 있다.

따라서 쿠팡의 유통 형태는 직접 매입한 상품 판매(리테일)와 오픈마켓(다수 판매자-구매자 중개업)만 남게 됐다. 쿠팡은 이 두 사업을 통틀어 내부적으로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이라고 지칭하고 있다.

나비드 베이세 쿠팡 이커머스 담당 부사장(SVP)은 "남은 소셜커머스 영업을 중단하고 이커머스로 전환이 완료돼 기쁘다"며 "앞으로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운 쿠팡 직구(해외상품 직접구매), 여행 서비스, 로켓페이(간편결제) 등에서도 더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지난 4년 동안 로켓배송을 포함한 이커머스 사업 매출은 240배 이상으로 커졌고, 1천500개에 불과하던 판매 상품 품목 수도 현재 약 3천만 개까지 불었다. 판매량도 빠르게 늘어 지난해 쿠팡에서 판매돼 출고된 상품 건수만 4억5천만개에 이른다.

쿠팡, '소셜커머스 꼬리표' 뗐다…식당 할인권 등 판매 중단(종합) - 1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