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참모 억만장자 틸 "뉴질랜드 국적 샀다" 논란

6년 전 투자·기부 후 은밀히 시민권 취득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참모인 억만장자 피터 틸이 뉴질랜드 시민권을 2011년 비밀리에 취득한 사실이 드러났다. 뉴질랜드에서는 통상적 요건이 안 되는 틸이 돈을 주고 국적을 샀다는 반발이 일고 있다.

뉴질랜드 내무부는 틸의 시민권 취득을 놓고 논란이 일자 관련 문서를 1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 문서에 따르면 현재 49세인 틸은 기업가로서의 뉴질랜드에 공헌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스타트업에 투자할 벤처캐피털펀드를 세우고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일어난 지진 피해를 복구하는데 100만 뉴질랜드 달러(약 8억원)을 기부한 것을 인정받아 공익을 위한 '예외적 상황'이라는 조항으로 시민권을 받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틸은 소프트웨어 회사 제로를 포함한 여러 뉴질랜드 회사에도 투자했다.

야당인 노동당의 이언 리스-갤러웨이 이민 문제 대변인은 "틸에게 시민권을 준 것은 전적으로 돈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사람들은 이번 일을 매우 불편하게 여긴다"면서 "밀실에서 모든 일이 이뤄졌는데 뉴질랜드인 대부분은 격변기에 일종의 보험으로 쓰도록 시민권을 돈 받고 내주는 일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와 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와 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상 절차에서는 뉴질랜드 시민권을 신청하려면 5년간 70% 이상의 기간을 이 나라에서 거주해야 한다. 또한, 이후에도 일정 기간 뉴질랜드에 살아야 한다.

하지만 틸은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그는 뉴질랜드 방문이 4차례밖에 없는데도 시민권을 받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뉴질랜드에서 지난 5년간 예외상황 조항으로 시민권을 받은 사람은 92명밖에 없다.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페이스북 초기 투자자인 틸은 트럼프 선거운동에 125만 달러를 기부해 실리콘밸리에서 반발을 샀다. 그 덕분에 그는 트럼프의 주요 참모 역할을 하고 있다. 틸은 독일에서 태어났지만, 미국 시민권자다. 블룸버그 자료에 따르면 그의 순자산은 32억 달러다.

뉴욕타임스는 틸이 트럼프의 반(反) 이민정책도 두둔하고 있지만 6년 전에는 트럼프의 슬로건인 '아메리카 퍼스트'를 항상 염두에 두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뉴질랜드는 부유한 미국인 사이에서 멸망의 시나리오에서 매력적인 피난처로 여겨진다고 뉴요커가 최근 보도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3: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