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제 "潘, 방황하다가 길이 보이지 않으니 사퇴"

송고시간2017-02-02 11:42

"황교안 대행, 출마보다 국가위기·대선 관리해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대권 도전을 선언한 새누리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 결정과 관련해 "(그분이) 방황하다가 길이 보이지 않으니 사퇴한 것 같다.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국가위기 타개를 위해 나선 반 전 총장이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정당에 들어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은 그의 명예이자 나라의 큰 자산인데, 반 전 총장이 정치에 뛰어들고 주변에서 (정치에) 끌어들여 이를 우려했으며 (대선에서) 승리하든 패배하든 그 명예는 심한 손상을 입게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연 이인제 전 최고위원
기자회견 연 이인제 전 최고위원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에서 새누리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17.2.2

그러면서 "그분의 불출마는 정치공학적인 것과 상관없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하며, 대선 판도에 특별한 영향이나 의미는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분의 경험과 역량은 가까운 장래에 통일을 이룰 때 세계로부터 협력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거기에 초점을 맞춰 국가를 위해 봉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서는 "한국 언론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여론조사에 집어놓고 그 수치를 내놓고, 또 큰 의미가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전제한 뒤 "그는 단순한 총리가 아니라 직무 정지된 대통령을 대행하고 국가위기를 관리하는 유일무이의 최고 정점에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견지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조만간 대선이 치러지면 황 대행은 대선 관리도 해야 한다"면서 "국가위기와 대선 관리보다 시급하고 더 큰 사명이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국가리더십, 사회·경제, 안보 등 현재 우리나라가 처한 3대 분야의 위기를 국민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대선에 출마했다고 강조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