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대선 선두 극우파 르펜,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두둔

"한시적 조치일 뿐…반발 대부분 기만적 의도에서 비롯돼"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프랑스 대권 선두주자인 극우파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옹호하고 나섰다.

르펜 대표는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앵커 크리스티안 아만푸어와 한 인터뷰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반발 대부분은 기만적인 의도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행정명령에 대해 "한시적인 조치일 뿐"이라며 "테러 위협에 분명한 책임이 있는 6∼7개 국가를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르펜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 정보기관이 잠재적 테러리스트가 미국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기준과 조건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러리스트들은 프랑스를 공격의 희생양으로 삼은 것과 같은 방식으로 미국에서 공격을 단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당수의 이슬람 국가가 이스라엘 시민권자에 대해 영구 입국 금지 조처를 한 것을 사례로 들기도 했다.

다만, 아만푸어가 프랑스에도 비슷한 조치를 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프랑스는 유럽연합(EU) 때문에 더 이상 국경이 없으므로 바짝 경계해야 한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르펜 대표는 "족쇄 풀린 자유무역은 재앙으로 이어진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정책도 추켜세웠다.

르펜 대표는 최근 실시된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서 프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와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그는 반이민·반 EU를 주장하는 등 여러 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비슷한 가치관을 보여 당선되면 '프랑스판 트럼프'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