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우상호 야권통합론에 "국민이 식상해 한다" 일축

송고시간2017-02-02 11:31

"황교안 대선 출마, 국가 상황 고려해 바람직하지 않아"


"황교안 대선 출마, 국가 상황 고려해 바람직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서혜림 기자 =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야권통합을 제안한 데 대해 "항상 선거 직전에만 통합 이야기를 꺼내는 것에 국민은 식상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질문을 받고 말씀을 드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지지율이 최근 상승세를 보인 데 대해서는 "황 권한대행에게는 이제 선거 관리를 담당해야 하고 국정 난맥상을 수습해야 할 막중한 책무가 있다"면서 "그 역할들에 대해 이제 많은 고민이 필요하고, 그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황 권한대행이 대선에 나오는 게 부적절하냐는 질문에는 "기본적으로 본인 판단이겠으나 국가 현재 상황을 생각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지지세를 가져가는 과제에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치인은 지지를 가져오는 게 아니라 어떤 일을 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하는 것이 맞다"면서 "그래서 정치인들이 표를 가져온다는 표현은 오만한 표현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의 과제는 두 가지로, 하나는 과거에 대한 청산이고 그다음이 미래에 대한 대비"라며 "두 가지를 잘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국민이 찾을 것으로, 제가 이런 부분에 대해 어떻게 하겠다는 말씀을 계속 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가 반 전 총장의 대선후보 불출마 가능성을 언급해온 데 대해서는 "미래에 대한 예측은 개인의 희망사항이나 개인의 이익을 생각하지 않고 객관적인 사실과 흐름을 보며 예측하는 것"이라며 "이런 맥락에서 이번 대선은 저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간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씀해왔다"고 말했다.

안철수, 우상호 야권통합론에 "국민이 식상해 한다" 일축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