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王수석'에 명품백·발렌타인위스키 선물…김영재 부인 영장(종합)

뇌물공여 혐의, 정부 연구개발사업 선정 대가 의심
김영재 특혜 의혹 수사 급물살, 정만기 산업부1차관 참고인 소환
'王수석'에 명품백·발렌타인위스키 선물…김영재 부인 영장(종합) - 1
특검 조사에 출석한 김영재 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 조사에 출석한 김영재 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전성훈 이영재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김영재의원' 원장 김영재 씨 부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최순실 게이트' 의료비리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특검팀은 박 대표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일 밝혔다. 특검은 전날 오후 늦게 법원에 구속영장 청구서를 접수했다.

박 대표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의 업무와 관련해 2015년 고가의 외국 상표 가방 등을 뇌물로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원장 측은 가방 외에도 발렌타인 위스키 30년산을 선물로 줬고 식사도 대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검은 파악된 뇌물 가액이 수백만원을 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성형외과 진료를 주로 한 김 원장이 안 전 수석 부인에게 무료 시술을 해줬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사실로 확인되면 뇌물 가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검은 안 전 수석을 뇌물수수 피의자로 추가 입건해 조사 중이다.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은 2015년에 15억원 규모의 정부 연구개발(R&D)과제 사업을 하도록 선정됐으며 특검은 안 전 수석 측이 같은 해 가방을 받은 점에 비춰볼 때 대가성이 뚜렷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사업자 선정 및 참여 과정에 의혹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굳은 표정의 안종범
굳은 표정의 안종범(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2017.2.1
saba@yna.co.kr

박 대표는 2015년 9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방문 때 경제사절단으로 참여했다.

작년 3월 대통령의 중동 4개국 순방 때는 박 대표와 남편 김영재 원장이 비공식적으로 동행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투자자들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김영재 원장 부부가 받은 이례적인 대우에는 안 전 수석의 영향력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2일 오후 2시에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2017년 2월 1일 오후 서울 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친환경·스마트 선박 발전방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2017년 2월 1일 오후 서울 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친환경·스마트 선박 발전방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