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시 "배·사과 화상병 조기방제로 막는다"

송고시간2017-02-02 11:44

"3억6천만원 들여 방제약제 구입…내달부터 살포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지역 특산물인 배·사과의 화상병 감염을 막기 위해 본격 나선다.

화상병에 감염된 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상병에 감염된 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시농업기술센터는 사과와 배에 치명적인 화상병 발병을 막기 위해 3억6천만원어치의 방제약제를 구입하고 다음 달부터 농가에 보급, 살포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이른 봄 서둘러 방제하는 게 효과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사과·배 화상병은 열매, 새순, 가지가 검게 변해 마치 화상을 입은 것처럼 말라 죽는 증상을 보이는 병이다.

지난해 6월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입장면 2농가와 경기도 안성시 6농가 등 8농가에서 발병했다.

농기센터는 지난해 지역에서 화상병 발병 전력이 있는 만큼 관계 법령에 따라 이번에 확보한 방제약제를 1천266ha에 3차례에 걸쳐 살포할 방침이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화상병은 잠복기간이 긴 데다 전염성이 강하고 특별한 치료약도 없는 만큼 예방약제를 서둘러 살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화상병 유입 차단에 성공했던 아산시도 1억8천500만원을 들여 방제약제를 구입하고 조만간 농가에 배포할 예정이다.

과수 화상병 증상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과수 화상병 증상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