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녀상' 호칭까지 문제삼는 日 "위안부상 통일 추진"

일본군에 소녀들이 끌려가 능욕당한 본질 희석 의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의 '소녀상' 호칭을 문제 삼아 '위안부상'으로 통일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소녀상이라는 말 속에는 애궂은 소녀들이 일본군에 끌려가 능욕당한 의미가 담겨 있다고 보고, 이를 희석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동안 일본 내 극우세력이 이런 주장을 해왔으나, 일본 정부가 이에 '동조'하는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2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외무성의 한 간부는 서울의 주한 일본대사관과 부산 총영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에서 소녀상이라는 호칭은 "소녀가 위안부로서 희생됐다고 생각될 수 있다"며 이를 피하라는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자민당 의원들은 최근 외교 관련 당 회의에서 정부 측에 왜 위안부상으로 부르지 않느냐고 몰아세운 적이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회의에서 외무성이 제출한 현안 보고 자료에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표현이 사용되자 의원들은 "소녀상이라고 부르면, 실제 소녀가 위안부를 했다고 생각된다", "정부가 소녀상이라고 부르니 언론도 그렇게 표기한다"고 정부 측을 압박했다.

이에 외무성 간부는 명칭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물러선 바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지난달 20일 국회 외교연설에서 '위안부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달 11일 브리핑에서 일본의 대표적 극우 언론사로 꼽히는 산케이신문 기자가 호칭 문제를 거론하자 이전처럼 "위안부 소녀상이라고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엔 '위안부상'이라는 표현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소녀상 호칭은 재작년 말 이뤄진 한일 간 위안부 관련 합의에서도 사용됐다.

지지통신은 일본 정부 주요 관계자도 이제까지 기자회견 등에서 '위안부 소녀상'이라고 언급해 왔다고 덧붙였다.

부산 소녀상 시민 선물 가득
부산 소녀상 시민 선물 가득(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시민이 두고 간 꽃다발 등이 쌓여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는 글과 태극기도 보인다. 2017.1.9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