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차역에 일찍 왔다면? "앱으로 빨리가는 기차 예매"

코레일 승차권 예매 앱 '코레일톡+' 개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코레일은 승차권 예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코레일톡'의 서비스 품질을 개선한 '코레일톡+'를 3일부터 서비스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활용한 '행복제안 서비스'가 선보인다.

고객이 열차 출발 시각보다 일찍 역에 도착한 경우 앱이 더 빨리 출발하는 열차를 소개해 예매까지 도와준다.

또 일반실 승객이 열차 출발 20분 전에 역에 도착하면 특실과 일반석 요금 차액의 50%를 마일리지로 계산하는 방식으로 특실 업그레이드 혜택을 준다.

열차 예매 단계도 기존 10단계에서 7단계로 간소화됐다.

화면 구성을 개선해 고객이 앱에서 지도를 보면서 출발역과 도착역을 선택할 수 있고 좌석도 창문 위치까지 확인해 선택할 수 있다.

코레일톡+는 먼저 안드로이드 버전이 서비스되며 아이폰용 버전은 이달 말 선보인다.

코레일은 기존 코레일톡 이용자를 위해 당분간 코레일톡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지만 새로운 서비스는 코레일톡+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코레일톡+ 오픈 이후에도 도시락이나 커피 등을 주문하는 '올인원 서비스', 여행일정을 짜는 데 도움을 주는 '트립플랜 서비스'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며 업그레이드를 할 예정이다.

코레일톡+에 추가된 신규 서비스 개요도
코레일톡+에 추가된 신규 서비스 개요도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2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