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 "지역구도 타파하는 첫 대통령 되고 싶다"

송고시간2017-02-02 11:06


문재인 "지역구도 타파하는 첫 대통령 되고 싶다"

문재인의 인기
문재인의 인기

(남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일 오전 경남 남해군 남해전통시장을 방문, 시민의 요청으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설 이후 첫 전국순회 지역으로 경남을 찾았으며, 경남 방문은 지난 1월 4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image@yna.co.kr

(남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일 설 연휴 후 첫 전국순회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은 영·호남 모두에서 지지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경남 남해군 남해읍 전통시장을 방문한 문 전 대표는 영·호남 통합대통령을 어떻게 구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까지 그런 유례가 없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어느 한 지역에서 지지받으면 다른 지역에서 배척받고 선거 당일 어느 지역에서 잔치가 되면 다른 지역에서 눈물바다가 됐다"며 "이번에 사상 처음으로 영남과 호남 모두에서 지지를 받아 정치발전을 가로막는 망국적인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국민통합을 이뤄내는 새로운 대한민국 첫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앞서 장날에 맞춰 시장을 방문한 시민·상인들과 일일이 인사를 하면서 장사가 어떤지 묻고 전통시장을 꼭 살려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남해군의회 무소속 군의원들 등 지역 인사들과 시장내 식당에서 아침식사를 하며 지역민심을 들었다.

문 전 대표 측은 지난 대선 등 과거 선거 때 남해를 찾지 못해 설 연휴를 지낸 후 첫 전국순회 일정으로 남해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진주 혁신도시로 이동해 LH공사 사옥 안 토지주택박물관에서 '혁신도시 클러스터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혁신도시 시즌2'를 포함한 강력한 지역균형발전 전략과 유관단체 및 기업 유치를 통해 서부경남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진주 혁신도시를 완성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